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23:3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제
일반기사

경제 日 손보사 첫 파산

일본의 중소 손해보험회사인 다이이치(第一)화재보험이 경영악화로 인해 2000년 3월기 결산에서 채무초과 상태에 빠져 사실상 파산했다.

 

일본 금융감독청은 금명간 이 회사에 대해 일부 업무정지명령을 발동하고 파산처리 절차에 들어간다. 일본의 손해보험회사가 파산하는 것은 2차대전후 처음이다.

 

이 회사에 의한 보험금은 내년 3월까지 기본적으로 전액 보호되나 그 이후는 일부가 삭감된다.

 

다이이치 화재는 금년 1월부터 3월에 걸쳐 실시된 금융감독청의 검사에서 부실채권과 유가증권 손(損)처리 등이 불충분하다는 판정을 받고 4월10일까지 자본보강 대책을 요구받았었다.

 

다이이치 화재는 1949년에 설립된 전후 일본의 첫 손해보험회사로 적립형 화재보험과 손해보험 등 저축형 상품을 주종으로 취급해왔으며 종업원수는 2천500명에 이르고 있다.

 

99년 3월기의 총자산은 1조3천870억엔으로 업계 8위, 매상고는 597억엔으로 업계 16위이나 채무초과액이 500억엔 이상에 달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