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5 00:4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일반기사

최경주, 첫날 선두권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다섯번째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챔피언십(총상금 800만달러)첫날 선두권에 올랐다.

 

최경주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TPC 스타디움코스(파72. 7천9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5언더파 67타를 쳤다.

 

호주의 골프 신동 애덤 스콧이 7언더파 65타로 선두에 나선 가운데 최경주는 토마스 비욘(덴마크), 봅 번스(미국) 등과 함께 2타차 공동4위에 이름을 올려 상위권입상에 청신호를 켰다.

 

지난 대회에서 컷오프의 수모를 겪었던 최경주는 드라이브샷 정확도 79%에 아이언샷 그린 적중률 72% 등 샷이 안정된데다 고질병이던 퍼트 불안에서도 말끔하게 벗어나 홀당 1.6개꼴인 26개의 퍼팅으로 18홀을 마친 것이 상위권 도약의 원동력이 됐다.

 

10번홀(파4)에서 티오프한 최경주는 첫홀부터 버디를 잡아내 기분좋게 경기를시작해 12번(파4), 14번(파4), 16번(파5), 18번홀(파4), 그리고 2번홀(파5) 등 한홀건너 한개씩 버디를 뽑아내며 강력한 상승세를 탔다.

 

5개홀에서 파행진을 벌이던 최경주는 스타디움코스에서 악명높은 아일랜드홀인17번홀(파3)에서 1타를 잃은 것이 아쉬웠다.

 

작년 도이체방크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일궈냈던 신예 스콧은 타이거우즈 못지 않은 폭발적인 장타와 예리한 아이언샷, 컴퓨터 퍼트 등 3박자가 맞아떨이지며 8개의 버디를 쓸어담았다.

 

6언더파 66타를 친 더피 월도프, 케빈 서덜랜드(이상 미국)를 공동2위로 밀어내고 1위로 나선 스콧에게는 특히 '황제' 우즈와 작년 이 대회 우승자 데이비스 러브3세(미국), 마스터스 챔피언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 강호들의 부진이 흐뭇했다.

 

지난주 베이힐인비테이셔널에서 데뷔 이후 처음 사흘 연속 오버파 스코어를 내는 망신을 당했던 우즈는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 5개를 쏟아내는 부진 끝에 3오버파 75타로 공동108위로 밀렸다.

 

이날 드라이브샷이 절반 이상 페어웨이를 벗어난데다 아이언샷 그린 적중률이 39%에 불과했던 우즈는 퍼트마저 홀당 1.8개를 넘어서는 등 총체적인 난조를 보여 일시적 부진이 아닌 심각한 슬럼프에 빠진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우즈는 특히 2라운드에서 분발하지 않으면 세계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연속 대회 컷 통과 기록(119경기)이 중단될 위기에 몰렸다.

 

러브3세도 버디는 1개 밖에 뽑지 못하고 더블보기 1개, 보기 4개로 5오버파 77타로 무너져 타이틀 방어는 커녕 컷 통과도 어려워졌다.

 

특히 러브3세는 1번홀(파4) 보기에 이어 2번홀(파5) 더블보기, 그리고 3번(파3),4번홀(파4) 연속 보기와 6번홀(파4) 보기 등 초반 6개홀에서 무려 6타를 잃었다.

 

한달 가량 휴식을 취한 뒤 오랜만에 투어 대회에 나선 위어 역시 아이언샷이 흔들리며 2오버파 74타(공동87위)에 그쳐 컷 통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어니 엘스(남아공)는 4언더파 68타로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등과 함께 공동7위로 1라운드를 마쳐 시즌 두번째 우승을 위한 밑천을 만들었다.

 

이번 대회에서 10위 이내에 입상해야만 마스터스대회 출전 자격을 얻을 수 있는존 댈리(미국)도 3언더파 69타(공동12위)로 선전, 꿈의 무대 복귀에 대한 기대를 부풀렸다.

 

2언더파 70타를 친 필 미켈슨(미국)과 비제이 싱(피지)은 나란히 공동20위에 올라 우승 후보다운 면모를 잃지 않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