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2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일반기사

전주출신 김태훈, KPGA코리안투어 상금 1위

시즌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공동 9위
작년 ‘전북출신 KPGA 프로 및 아마추어 프로암대회’ 출전

김태훈 선수 /사진=연합뉴스
김태훈 선수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전북출신 KPGA 프로 및 아마추어 프로암대회’에 출전한 김태훈(35)선수가 2020시즌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최고 선수를 차지했다.

김태훈은 지난 8일 경기 파주시 서원밸리CC(파72·7010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시즌 최종전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쳐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했다.

이 대회 전까지 상금과 대상포인트 1위를 달린 김태훈은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지만 결국 이번 시즌 상금(4억 9593만원)과 대상포인트 2개 부문을 석권했다.

이로써 김태훈은 2021~2022년 유럽프로골프투어 시드, 보너스 상금 5000만원, 제네시스 차량 1대, 그리고 향후 5년간 KPGA 코리안투어 시드가 보너스로 주어진다.

2007년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김태훈은 올 시즌 전까지 2013년 보성CC클래식 우승, 2015년 카이도골프 LIS 투어챔피언십, 2018년 동아회원권그룹 부산오픈 통산 3승을 기록했다. 수려한 외모와 300야드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장타로 많은 팬들을 몰고 다니는 김태훈은 올 시즌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시즌 네 차례 ‘톱10’에 입상하면서 ‘인생 시즌’을 완성했다.

한편 시즌 마지막 대회서 역전을 노렸던 대상포인트와 상금순위 2위인 전주출신 김한별(22·골프존)은 이번 대회에서 공동 42위(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에 그쳤다. 김한별은 대상포인트·상금(4억 2270만원) 순위 부문에서 각각 2위로 시즌을 마쳤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