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9:1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재·학술
일반기사

[2020 전북문화계 결산] ③ 학술, 문화재

전라도 중심지 전라감영 70여 년 만에 복원
무성서원 중수기 편액 발견
웅치전적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위한 TF팀 구성
전주시역사박물관 및 어진박물관 직영전환운영 논란도

올해 전북문화계 중 학술·문화재 분야는 반가운 소식들이 많았다. 한국전쟁이후 소실됐던 전라감영이 70여 년 만에 재창조 복원됐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무성서원의 중수기 편액이 발견됐다. 웅치전적지 국가사적 지정노력 등 전북의 문화재 지정을 위한 움직임도 활발한 반면, 전주시역사박물관과 어진박물관에 대한 직영전환에 따른 논란도 불거졌다.

 

△ 70여 년 만에 시민 곁으로 돌아온 전라감영

전라감영 전경
전라감영 전경

지난 7일 전라감영은 준공식을 갖고 시민의 품에 안겼다. 조선왕조 500년 동안 전라도를 관할했던 전라감영은 1951년 한국전쟁 중 폭발사고로 완전히 사라졌다.

전주시와 전북도는 2017년부터 총사업비 104억 원을 투입해 구도청사를 철거하고, 동쪽 부지에 선화당 및 관풍각, 연신당, 내아, 내아행랑, 외행랑 등 7개 핵심건물을 복원했다.

먼저 전라감영 내부 세 번째 출입문인 내삼문(內三門)은 이번 재창조 공사과정에서 전라감영의 정문으로 새롭게 자리했다.

‘임금의 덕을 베풂으로써 백성을 교화한다’는 뜻을 품고 전라감사 집무실이었던 선화당은 조선시대 관찰사 집무실이자 전라감영의 핵심 건물로 높이 10.9m 팔작지붕 아래 정면 7칸, 측면 4칸 규모로 웅장한 옛 모습 그대로 재현됐다.

전라감영이 현재의 모습으로 다시 재탄생될 때까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1996년 전북도청사 이전이 확정된 후 전라감영 복원 문제가 본격 거론됐다.

복원이 논의되자 구 도청사에 입주했던 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셌다. 구 도청사가 가진 역사적인 시간도 무시할 수 없고, 현대사의 문화재가 될 수 있다는 점 등의 이유로 전라감영복원에 부정적인 시각들이 존재했다. 여러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면서 20년 넘는 시간이 허비됐다. 그렇게 2016년 전라감영지 발굴조사를 통해 관풍각, 내삼문, 비장청 등의 연관 시설을 확인하고, 통일신라시대에서 고려시대까지 추정되는 건물터 등이 확인되면서 전라감영 복원이 진행될 수 있었다.

 

△ 사라진 무성서원 편액, 다시 주인의 품으로

무성서원 중수기 편액
무성서원 중수기 편액

임실군은 흥선대원군(1820~1898)의 서원철폐정책 당시 정읍 무성서원의 역할을 짐작해볼 수 있는 편액이 발견했다. 이 편액은 임실출신의 한 인물이 “이 작은 것이 무성서원의 발전에, 전북 문화풍토에 작은 울림이라도 일으켰으면 한다”면서 임실군에 기증했다.

기증된 편액은 1907년에 제작된 것으로 가로 92㎝, 세로 25㎝, 두께 2㎝ 정도의 송판에 흰색 글씨로 전 만경군수 정인희가 쓴 것이다. 해당 편액은 시간이 지나 일부 지워진 부분을 제외하곤 대체로 온전한 상태다. 현재 무성서원의 편액은 서원철폐정책 이후의 편액이 존재하지 않아 그 가치가 더 크다. 현판은 초반부 ‘최치원을 칭송하는 내용’, 중반부 ‘글을 작성하게 된 이유’, 후반부 ‘당시 무성서원의 역할’ 등이 담겼다.

임실군은 해당 편액을 연구·분석 한 후 내년 정읍시와 협의를 통해 기증할 방침이다.

 

△ 웅치전적지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위한 움직임 활발

웅치전적지
웅치전적지

올해 전북은 임진왜란(1592~1598·선조 25~31년)당시 전주부성을 향해 침략해오는 왜군에 맞서 조선 관군과 완주 소양·진안 부귀 주민을 포함한 의병연합군 3000여 명이 사투를 벌인 전투현장인 웅치전적지에 대한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했다.

지난 6월에는 완주군이 전라문화연구원에 의뢰해 발굴·조사한 결과 옛 웅치길(완주군 소양면 신촌리~진안 부귀면 세동리) 일원에서 성황당 터·봉화 터· 진지 터 등의 유적들을 확인했다. 또 유적 토양을 채취, 조선군 시신 매장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총 인, 총 칼슘의 함량을 분석해 조선군 무덤을 최초로 확인했다.

전북일보는 지난9월 27일 창간 70주년을 맞아 ‘웅치전적지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위한 재조명 학술대회’를 개최했고, 전북도를 중심으로 정치권과 학계가 뭉쳐 웅치전적지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 전주역사박물관, 어진박물관 직접운영전환 논란

(위) 전주역사박물관 / (아래) 어진박물관
(위) 전주역사박물관 / (아래) 어진박물관

올 연말은 전주시의 전주역사박물관과 어진박물관에 대한 직영운영전환이 큰 화두였다.

지난달 27일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가 시가 제출한 전주역사박물관과 어진박물관의 민간위탁 동의안을 부결하면서 직영전환에 돌입했다.

그런 과정 중 직원들의 고용승계 문제가 터져 나왔다. 갑작스런 직영 전환에 시는 고용승계를 깊이 고민했으나, 공개채용을 실시하며 직원들을 거리에 내몰았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웠다.

민간위탁 동의안을 부결시킨 시의회도 직영전환을 무리하게 밀어붙였다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