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3:14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농구
일반기사

전주KCC, 10년 만에 챔프 탈환 나선다

3일 프로농구 챔프전 개막, 전주 홈경기
정규리그 3위 안양 KGC인삼공사와 격돌

프로농구 전주 KCC가 10년 만에 챔프전 탈환에 나선다.

KCC는 3일 오후 7시 전주체육관에서 열리는 1차전을 시작으로 정규리그 3위인 안양 KGC인삼공사와 챔피언트로피를 놓고 일전을 벌인다.

KCC의 마지막 우승은 2010-2011시즌이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 1위 팀인 KCC는 4강 PO에서 인천 전자랜드와 5차전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3승 2패를 거두고 챔프전에 진출했다.

2015-2016시즌(당시 준우승) 이후 5시즌 만에 챔프전에 나서는 KCC는 통산 6번째 우승을 노린다.

아울러 KCC는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석권하는 ‘통합우승’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1998-1999시즌(대전 현대 시절) 이후 22시즌 만의 통합 우승을 바라본다.

전창진 감독은 앞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예전에 힘들 때 우승했던 기억들이 있는데, 나는 KCC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입장이다. 내가 팀에 있는 동안 선수들이 더 잘 되고 좋아지면 좋겠다”며 “챔프전 기회가 왔을 때 우승을 하고 싶다. 이정현도 나이가 있고 하니, 이번에 꼭 우승해서 챔프전 최우수선수(MVP)가 되면 좋겠다”고 소망을 밝혔다.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이정현도 “내가 KCC에 온 건 챔프전에서 뛰기 위해서였다. 드디어 목적이 달성되는 것 같다”며 “KCC에 통합우승을 안길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KCC를 상대하는 정규리그 3위 인삼공사는 2016-2017시즌 이후 4년 만에 통산 3번째 챔프전 우승에 도전한다.

프로농구 전주 KCC가 10년 만에 챔프전 탈환에 나선다.

KCC는 3일 오후 7시 전주체육관에서 열리는 1차전을 시작으로 정규리그 3위인 안양 KGC인삼공사와 챔피언트로피를 놓고 일전을 벌인다.

KCC의 마지막 우승은 2010-2011시즌이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 1위 팀인 KCC는 4강 PO에서 인천 전자랜드와 5차전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3승 2패를 거두고 챔프전에 진출했다.

2015-2016시즌(당시 준우승) 이후 5시즌 만에 챔프전에 나서는 KCC는 통산 6번째 우승을 노린다.

아울러 KCC는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석권하는 ‘통합우승’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1998-1999시즌(대전 현대 시절) 이후 22시즌 만의 통합 우승을 바라본다.

전창진 감독은 앞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예전에 힘들 때 우승했던 기억들이 있는데, 나는 KCC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입장이다. 내가 팀에 있는 동안 선수들이 더 잘 되고 좋아지면 좋겠다”며 “챔프전 기회가 왔을 때 우승을 하고 싶다. 이정현도 나이가 있고 하니, 이번에 꼭 우승해서 챔프전 최우수선수(MVP)가 되면 좋겠다”고 소망을 밝혔다.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이정현도 “내가 KCC에 온 건 챔프전에서 뛰기 위해서였다. 드디어 목적이 달성되는 것 같다”며 “KCC에 통합우승을 안길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KCC를 상대하는 정규리그 3위 인삼공사는 2016-2017시즌 이후 4년 만에 통산 3번째 챔프전 우승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