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3:5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농구
일반기사

정규리그 MVP 송교창, 전주 KCC 잔류한다

5년 7억 5000만원 재계약

송교창 선수. /사진=연합뉴스
송교창 선수. /사진=연합뉴스

2020~2021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송교창(25·198㎝)이 전주 KCC에 잔류한다.

KCC는 24일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은 송교창과 계약기간 5년, 보수 총액 7억5000만원(연봉 5억2500만원·인센티브 2억25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송교창은 구단을 통해 “먼저 좋은 계약을 통해서 KCC에 남을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KCC 정몽진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KCC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서 KCC에서 마무리하고 싶은 KCC인이다. 이번 계약을 종신계약이라 생각하고, 은퇴하는 순간까지 KCC를 위해서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KCC에 지명된 송교창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53경기에서 평균 15.1점 6.1리바운드(이상 국내선수 2위) 2.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CC가 5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을 탈환하는데 기여했다. 이러한 활약을 인정 받아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다. 고졸 출신 선수로는 최초다.

2020-2021시즌 종료 후 ‘FA 최대어’로 꼽혔으며 올해 FA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고 KCC와 5년 더 함께하기로 했다.

송교창 선수. /사진=연합뉴스
송교창 선수. /사진=연합뉴스

2020~2021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송교창(25·198㎝)이 전주 KCC에 잔류한다.

KCC는 24일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은 송교창과 계약기간 5년, 보수 총액 7억5000만원(연봉 5억2500만원·인센티브 2억25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송교창은 구단을 통해 “먼저 좋은 계약을 통해서 KCC에 남을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KCC 정몽진 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KCC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서 KCC에서 마무리하고 싶은 KCC인이다. 이번 계약을 종신계약이라 생각하고, 은퇴하는 순간까지 KCC를 위해서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2015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KCC에 지명된 송교창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 53경기에서 평균 15.1점 6.1리바운드(이상 국내선수 2위) 2.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CC가 5년 만에 정규리그 정상을 탈환하는데 기여했다. 이러한 활약을 인정 받아 정규리그 MVP에 선정됐다. 고졸 출신 선수로는 최초다.

2020-2021시즌 종료 후 ‘FA 최대어’로 꼽혔으며 올해 FA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고 KCC와 5년 더 함께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