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07:05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현대차 고용안정위 6일 개최… 전주공장 물량 확보 분수령

지난달 30일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에서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노조 간 물병이 날라다니고 몸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전주 노조 간부가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제공 = 전북일보 독자
지난달 30일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에서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노조 간 물병이 날라다니고 몸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전주 노조 간부가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제공 = 전북일보 독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으로 스타리아 생산 물량을 일부 이관하는 것에 대해 울산공장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공동의 생존을 위해서는 특정 집단의 이기주의를 자제해야 한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4일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 등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울산 노조의 물리력 행사로 무산됐던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오는 6일 오후 2시 울상공장 본관에서 재개할 예정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0일 현대차 노사는 전주공장과 울산공장 간 생산 물량을 재조정하는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울산 노조측의 강한 반발로 시작도 못해보고 무산됐었다.

이 과정에서 울산 노조와 전주 노조 간 격한 대립 끝에 물병이 날라다니고 양측의 몸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전주 노조 간부가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까지 전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고용안정위원회의 개최 전망은 당장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회의가 재개된다면 노조가 머리를 맞대고서 깊어질 대로 깊어진 감정의 골을 어느 정도 메우고 추가 물량 이관에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대차 경영진은 울산 4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노조 측에 제시한 상황이다.

울산4공장은 스타리아 라인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하는 대신 인기모델인 팰리세이드의 북미 수출 물량을 추가 생산하자고 제안한 것.

문제는 울산 노조의 반발인데 주력 생산 모델인 스타리아 물량을 일부라도 이관했을 경우 일감을 유지할 수 없을 것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갈수록 주문량이 떨어져 직원들이 일손을 놓는 등 생산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전주공장 입장에서는 현재 주문량이 꾸준해 생산에 여념이 없는 울산공장의 스타리아 물량 일부라도 이관하는 일이 공장을 재가동하는데 급선무인 상황이다.

이때문에 스타리아의 추가 물량 확보를 놓고서 줄다리기를 벌이는 고용안정위원회가 전주공장으로서는 새로운 차종 투입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스타리아 사태를 바라보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전주공장의 추가 물량 확보와 관련해 공동의 생존을 위한 특정 이기주의를 버리고 더이상의 밥그릇 싸움은 자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박사는 “전주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는 차량의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점은 분명 앞으로의 생산 활동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며 “생산 감소는 전주공장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소지가 있어 장기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에서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노조 간 물병이 날라다니고 몸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전주 노조 간부가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제공 = 전북일보 독자
지난달 30일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에서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노조 간 물병이 날라다니고 몸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전주 노조 간부가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제공 = 전북일보 독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으로 스타리아 생산 물량을 일부 이관하는 것에 대해 울산공장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공동의 생존을 위해서는 특정 집단의 이기주의를 자제해야 한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4일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 등에 따르면 현대차 노사는 울산 노조의 물리력 행사로 무산됐던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오는 6일 오후 2시 울상공장 본관에서 재개할 예정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0일 현대차 노사는 전주공장과 울산공장 간 생산 물량을 재조정하는 제4차 고용안정위원회 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울산 노조측의 강한 반발로 시작도 못해보고 무산됐었다.

이 과정에서 울산 노조와 전주 노조 간 격한 대립 끝에 물병이 날라다니고 양측의 몸싸움 양상으로 번지면서 전주 노조 간부가 쓰러져 구급차로 옮겨지는 등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까지 전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고용안정위원회의 개최 전망은 당장 불투명한 상황이지만 회의가 재개된다면 노조가 머리를 맞대고서 깊어질 대로 깊어진 감정의 골을 어느 정도 메우고 추가 물량 이관에 합의를 도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대차 경영진은 울산 4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타리아 물량을 전주공장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노조 측에 제시한 상황이다.

울산4공장은 스타리아 라인을 전주공장으로 이관하는 대신 인기모델인 팰리세이드의 북미 수출 물량을 추가 생산하자고 제안한 것.

문제는 울산 노조의 반발인데 주력 생산 모델인 스타리아 물량을 일부라도 이관했을 경우 일감을 유지할 수 없을 것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갈수록 주문량이 떨어져 직원들이 일손을 놓는 등 생산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전주공장 입장에서는 현재 주문량이 꾸준해 생산에 여념이 없는 울산공장의 스타리아 물량 일부라도 이관하는 일이 공장을 재가동하는데 급선무인 상황이다.

이때문에 스타리아의 추가 물량 확보를 놓고서 줄다리기를 벌이는 고용안정위원회가 전주공장으로서는 새로운 차종 투입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와 같은 스타리아 사태를 바라보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전주공장의 추가 물량 확보와 관련해 공동의 생존을 위한 특정 이기주의를 버리고 더이상의 밥그릇 싸움은 자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박사는 “전주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는 차량의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점은 분명 앞으로의 생산 활동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며 “생산 감소는 전주공장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소지가 있어 장기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