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0:52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노동·노사
일반기사

[현대차전주공장 스타리아 물량 확보 의미와 과제] 수소·친환경차 생태계 전환 신경써야

현대차 전주공장 물량 확보 전쟁서 행정당국·정치권은 소극적
확보한 8000대 물량 외 추가 계획 아직 미정인 만큼 위기 여전
수소차·친환경차로 전환 속도감 오르는 만큼 관련 생태계 구축 등 준비 필요
“상용차 산업에 대한 부품업체와 완성업체가 서로 협업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최선”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위기를 지연시키고자 진행됐던 신차 물량 배정이 극적으로 타협됐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임시방편에 불과한 것이어서 행정당국과 정치권의 침과대단(枕戈待旦)의 자세가 요구된다.

7일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현대차 고용안정위원회는 전주공장에서 스타리아 8000대를 생산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중대형 버스와 트럭 생산계획이 3만 6000대까지 추락했던 현대차 전주공장 입장에서는 최초 소형 상용차 확보로 숨통을 트일 수 있게 됐다는 평이다.

이번 현대차 전주공장 문제를 두고 단순 기업 내 노조갈등이 아닌 전북 경제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앞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철수 등 지역 경제가 고사 사태를 겪었던 만큼 이번 역시 또 다른 경제 붕괴 위기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행정당국과 지역 정치권은 이번 문제를 노조 간 문제로 바라보고 개입에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문제는 현대차 전주공장 위기가 해결된 것처럼 보이지만, 울산 고용 상황에 따라 생산 숫자가 변동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스타리아 8000대 생산 이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상황이어서 위기의 불씨가 여전하다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위기가 잠재한 상황에서 향후 전북도와 전북정치권이 적극적인 자세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급선무 과제로 꼽히는 것은 상용차 관련 부품업체의 활성화와 관련 연구개발(R&D) 발굴이다.

현재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관련 업계에서는 수소 차량 등에 대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지난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하이드로젠 웨이브(Hydrogen Wave)에서 “수소가 인류의 삶에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확신하며 일상과 산업 전반에 걸친 수소사회 실현에 기여할 것이다”며 “이를 위해 앞으로 대형 트럭과 버스 등 모든 상용차 신모델은 수소차 또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정부의 정책 기조, 기업 변화에 발맞춘 전북의 산업 생태계 변화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 관련 자동차 업계와 현대차 근로자들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안호영 의원은 “기후 위기 시대로 접어든 상황에서 탄소중립 정책은 중요한 과제이기 때문에 앞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이 빠르게 보급·확산되어야 할 것이다”며 “이러한 전환 과정에서 (전북의 상용차 생태계가) 속도감을 낼 수 있게 정치권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도 역시“지난해부터 상용차 산업 발전 협의회를 구성, R&D 개발 등을 담은 과제 20개를 발굴했다”며 “상용차 산업에 대한 부품업체와 완성업체가 서로 협업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 및 관련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치권과 지역 노사 등 협치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위기를 지연시키고자 진행됐던 신차 물량 배정이 극적으로 타협됐다.

하지만 이번 결과는 임시방편에 불과한 것이어서 행정당국과 정치권의 침과대단(枕戈待旦)의 자세가 요구된다.

7일 현대자동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현대차 고용안정위원회는 전주공장에서 스타리아 8000대를 생산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중대형 버스와 트럭 생산계획이 3만 6000대까지 추락했던 현대차 전주공장 입장에서는 최초 소형 상용차 확보로 숨통을 트일 수 있게 됐다는 평이다.

이번 현대차 전주공장 문제를 두고 단순 기업 내 노조갈등이 아닌 전북 경제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앞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철수 등 지역 경제가 고사 사태를 겪었던 만큼 이번 역시 또 다른 경제 붕괴 위기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행정당국과 지역 정치권은 이번 문제를 노조 간 문제로 바라보고 개입에 소극적인 모습이었다.

문제는 현대차 전주공장 위기가 해결된 것처럼 보이지만, 울산 고용 상황에 따라 생산 숫자가 변동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스타리아 8000대 생산 이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없는 상황이어서 위기의 불씨가 여전하다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위기가 잠재한 상황에서 향후 전북도와 전북정치권이 적극적인 자세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급선무 과제로 꼽히는 것은 상용차 관련 부품업체의 활성화와 관련 연구개발(R&D) 발굴이다.

현재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관련 업계에서는 수소 차량 등에 대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지난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하이드로젠 웨이브(Hydrogen Wave)에서 “수소가 인류의 삶에 혁명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확신하며 일상과 산업 전반에 걸친 수소사회 실현에 기여할 것이다”며 “이를 위해 앞으로 대형 트럭과 버스 등 모든 상용차 신모델은 수소차 또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8년까지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정부의 정책 기조, 기업 변화에 발맞춘 전북의 산업 생태계 변화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 관련 자동차 업계와 현대차 근로자들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안호영 의원은 “기후 위기 시대로 접어든 상황에서 탄소중립 정책은 중요한 과제이기 때문에 앞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이 빠르게 보급·확산되어야 할 것이다”며 “이러한 전환 과정에서 (전북의 상용차 생태계가) 속도감을 낼 수 있게 정치권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도 역시“지난해부터 상용차 산업 발전 협의회를 구성, R&D 개발 등을 담은 과제 20개를 발굴했다”며 “상용차 산업에 대한 부품업체와 완성업체가 서로 협업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 및 관련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치권과 지역 노사 등 협치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