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0:1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기타

윤석열·이재명 득표차는 24만표인데…무효표는 30만표(종합)

18·19대 대선 2배 이상 규모…막판 단일화로 安 후보 사퇴 영향 추정

20대 대통령 선거 개표가 10일 마무리된 가운데 무효 투표수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간의 득표차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서 무효표는 30만7천542표(개표율 100% 기준)다.

이는 19대 대선 당시 무효표(13만5천733표), 18대 대선 당시 무효표(12만6천838표)와 비교해 2배 이상 높은 수치일뿐만 아니라 이재명 윤석열 후보간 표차보다도 많다.

이 후보는 1천614만7천738표, 윤 후보는 1천639만4천815표를 득표했다.

윤 후보가 이 후보보다 24만7천77표를 더 받았다. 두 후보의 격차가 무효표보다 적었다.

두 후보간 표차보다 무효표가 많이 나오게 된 데는 국민의당 안철수,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표의 후보직 사퇴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두 후보 모두 투표용지가 인쇄된 시점 이후에 다른 후보를 지지하면서 후보직을 내려놨다.

현장에서 투표용지가 인쇄되는 사전투표의 경우 투표용지상 두 사람의 이름 옆에는 '사퇴'라는 표시가 있었으나 미리 인쇄된 투표용지가 배부되는 본투표에는 이런 표시가 없었다.

나아가 두 사람이 사퇴를 선언하기 전인 지난달 23∼28일 치러진 재외국민 투표에서도 무더기 무효표가 나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이 사퇴했기 때문이다.

이와 별개로 사전투표 과정에서 코로나 확진·격리자 투표가 부실하게 진행된 것도 무효표에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무효표가 이 후보 지지자 일부가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단초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