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6:48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발굴기사

전북 지자체 체육예산 지원 '인색'

2020년 체육백서, 지자체 예산 지원비율 전체예산 중 1.46% 전국 10위
자체수입원을 비율로 따지는 재정자립도는 전국서 5번째로 비교

전북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의 체육예산 지원이 타지역에 비해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 전북체육회가 법정 법인기관으로 새 출발했지만 지자체의 등한시한 체육지원이 계속된다면, 진정한 재정독립은 요원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이 최근 발간한 '2020년 체육백서'에 따르면, 전북도와 도내 14개 시군 총합 예산총액 대비 체육예산은 3009억1200만원으로, 비율은 1.46%였다.

전국 17개 시도 중 예산총액 대비 체육예산비율이 높은 지역은 울산이 2.4%로 가장 높았고 인천 2.13, 강원 2.03, 충북 1.98, 광주 1.74, 대전, 1.72, 제주와 충남이 1.49, 경남 1.48, 전북 순이었다.

이와 비교해 전북은 17개 시.도 체육회 및 종목단체의 재정자립도에서는 높은 순위를 보였다.

전북은 전체예산 중 자체수입 예산 비율이 5.27%로 광주 23.92%, 전남 14.01%, 서울 9.19%, 부산 5.56%에 이어 5번째였다.

빈약한 지자체의 예산지원에 비해 재정자립도는 건실한 셈이지만, 최근 5년 새 전북도에서 체육회에 지원한 예산은 100억원 이상 줄어들었다.

도는 전국체전이 도내에서 열린 지난 2018년 306억원을 도 체육회에 지원했지만, 2019년에는 212억원으로 예산을 대폭 줄었다.  2021년에는 188억원으로 줄였다가 올해 10억원을 늘렸을 뿐이다.

체전이후 통상예산으로 돌아가고 코로나19 상황 속 각종 대회나 행사가 축소되거나 취소되면서 체육예산이 줄었다는 측면도 있지만, 지속적으로 예산이 줄어드는 추세는 쉽게 납득이 되질 않는 다는 것이 체육계의 설명이다.

도 체육계 한 인사는 "도 체육회가 아무리 자체수입에 따른 재정자립도가 건실하다고 해도, 법에 명시된 지자체 지원예산 없이는 체육인프라의 발전은 힘들다"고 지적했다.

백세종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