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5:3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문 대통령-윤 당선인, 회동 무산

“실무협의 마무리 안돼 일정 다시 잡기로...이유는 못 밝혀"
MB사면·공공기관 인사 문제 이견 가능성...신·구 권력 충돌 우려

16일로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청와대 오찬 회동이 무산됐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서면브리핑에서 “실무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회동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실무 차원에서의 협의는 계속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 역시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오늘 회동은 실무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며 “일정을 미루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양측 합의에 따라 밝히지 못함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번 오찬 회동 무산은 핵심 의제로 꼽힌 이슈들에 대해 양측의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한 견해차가 큰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한국은행 총재를 비롯한 공공기관 인사권 행사를 두고 양측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는 등의 불협화음도 회동 무산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국민의힘에서 김오수 검찰총장의 거취를 언급하거나,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에 대해 ‘알박기’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불만섞인 목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향후 정부 인수인계 과정이 순탄하지 않을 것이란 예상과 함께 등 정부 교체 과정에서 신·구 권력이 충돌하는 양상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청와대=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