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12:20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2023 전북 아태마스터스대회 전국 시도체육회 협업 연석회의

국내 참가선수, 대회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한 각종 편의지원책 논의

image
14일 전주 라한호텔에서 열린 2023아태마스터스 대회 전국 체육단체, 관계기관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아태마스터즈 조직위원회 제공

2023 전북 아·태 마스터스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관계 기관·단체간 협업논의가 이뤄졌다.

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송하진)는 14일 전국 17개 시도 체육회와 시, 도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체육단체·관계기관 연석회의를 열었다.

이날 연석회의에서는 국내 선수모집이 예측가능하고 지역과 종목의 쏠림현상 방지를 위해 채택된 시도 및 종목별 쿼터제(선수배정)와 대회참여 진입장벽 해소를 위한 각종 편의지원책이 논의됐다.

국제경기대회지원법령과 국제마스터스대회협회(IMGA)의 가이드에 따라 진행되는 전국 최초 생활체육 국제종합대회의 특성상 대회 기간이 길고(9일) 평일이 6일이 된다는 점은 국내 참가선수들의 큰 부담이다.

이에 따라, 참석자들은 각 사업장별 공가(공적인 휴가)관련 복무규정과 노사간 협의를 통해 대회 참여자에 대한 공가처리를 적극 시행할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지역별 적극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주최기관(IMGA)의 규약에 따라 책정된 개인별 참가등록비에 대한 부담과 현지 체류에 따른 비용부담 완화를 위해 각 지자체별 행·재정적 지원대책을 마련하는 등 대회 참여 진입장벽을 허무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대회 마스터스대회 특성상 참가자의 연령대가 30대 이상의 장년층이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개인별 참가신청과 더불어 단체 일괄신청이 가능하도록 대회등록시스템을 간소화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직위 이강오 사무총장은 “대회의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보완해서 스포츠, 문화, 관광이 어우러지는 축제로 승화될 수 있도록 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