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22:4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서비스·쇼핑
자체기사

소비에 재미를 더한 ‘펀슈머’ 인기몰이

식을 줄 모르는 포켓몬빵 열풍, 마케팅 상술이란 지적도 나와

image
23일 오전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에서 포켓몬빵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매장 오픈 2시간 전부터 줄을 서고 있다. /=김영호 기자

23일 오전 8시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

매장 안에는 포켓몬빵을 구입하려는 시민들이 몰리는 바람에 개점 2시간 전부터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다.

이동준(36·전주시 송천동) 씨는 “아이들이 포켓몬빵을 좋아해서 지난 주말에도 줄을 섰는데 포켓몬빵을 구입하지 못했다”며 “이번에는 전보다 30분 일찍 도착했는데 이미 와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더 많아져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마트에 들어온 빵은 180개로 1인당 3개까지 구매 제한이 적용돼 줄은 선 시민들 가운데 절반은 아쉽게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은 평일 70~80여명 정도가 매장 오픈 전부터 빵을 구입하기 위해 매장을 찾고 있으며 주말에는 100명 넘게 몰리면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심지어 연차 휴가까지 써가면서 평일 오전시간대를 노려 포켓몬빵을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섰다는 시민도 있었다.

이마트 관계자는 “포켓몬빵이 매주 평균 170~180개 정도 입점이 되고 있는데 지난주에는 더 많이 입고되기도 했다”며 “포켓몬빵 물량 확보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할 수 없이 1인당 3개로 한정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판매점과 소비자는 발을 동동 굴리고 있지만 포켓몬빵 제조사인 SPC삼립은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SPC삼립은 1998년에 첫 출시됐던 포켓몬빵을 지난 2월 다시 출시했고 단기간에 1000만봉을 판매하는 등 히트 상품으로 등극했다.

이는 식품업계가 소비에 재미를 더한 ‘펀슈머’(funsumer) 공략에 성공한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image
23일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 내 포켓몬빵 진열대의 모습.

펀슈머는 재미(fun)와 소비자(consumer)를 합친 신조어로 전북지역에서도 대형마트뿐 아니라 편의점 등 동네 상권까지 포켓몬빵 열풍이 파고들고 있다.  

일각에서는 펀슈머 마케팅이 과도한 소비 활동을 부추기는 상술이란 지적도 나온다. 

김정훈 원광대 교수(소비학 박사)는 “기업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캐릭터 등을 활용한 제품을 출시함으로써 매출 신장에 도움이 될 만한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초기 포켓몬빵 열풍이 행복한 소비 활동이란 긍정적인 활력소를 제공한 측면도 있지만 지나치게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경제교육이 필요한 어린이 등 주체적인 소비활동에 부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image
23일 오전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에서 포켓몬빵을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매장 오픈 2시간 전부터 줄을 서고 있다. /=김영호 기자

23일 오전 8시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

매장 안에는 포켓몬빵을 구입하려는 시민들이 몰리는 바람에 개점 2시간 전부터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다.

이동준(36·전주시 송천동) 씨는 “아이들이 포켓몬빵을 좋아해서 지난 주말에도 줄을 섰는데 포켓몬빵을 구입하지 못했다”며 “이번에는 전보다 30분 일찍 도착했는데 이미 와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더 많아져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마트에 들어온 빵은 180개로 1인당 3개까지 구매 제한이 적용돼 줄은 선 시민들 가운데 절반은 아쉽게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은 평일 70~80여명 정도가 매장 오픈 전부터 빵을 구입하기 위해 매장을 찾고 있으며 주말에는 100명 넘게 몰리면서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심지어 연차 휴가까지 써가면서 평일 오전시간대를 노려 포켓몬빵을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섰다는 시민도 있었다.

이마트 관계자는 “포켓몬빵이 매주 평균 170~180개 정도 입점이 되고 있는데 지난주에는 더 많이 입고되기도 했다”며 “포켓몬빵 물량 확보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할 수 없이 1인당 3개로 한정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판매점과 소비자는 발을 동동 굴리고 있지만 포켓몬빵 제조사인 SPC삼립은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SPC삼립은 1998년에 첫 출시됐던 포켓몬빵을 지난 2월 다시 출시했고 단기간에 1000만봉을 판매하는 등 히트 상품으로 등극했다.

이는 식품업계가 소비에 재미를 더한 ‘펀슈머’(funsumer) 공략에 성공한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image
23일 이마트 전주에코시티점 내 포켓몬빵 진열대의 모습.

펀슈머는 재미(fun)와 소비자(consumer)를 합친 신조어로 전북지역에서도 대형마트뿐 아니라 편의점 등 동네 상권까지 포켓몬빵 열풍이 파고들고 있다.  

일각에서는 펀슈머 마케팅이 과도한 소비 활동을 부추기는 상술이란 지적도 나온다. 

김정훈 원광대 교수(소비학 박사)는 “기업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캐릭터 등을 활용한 제품을 출시함으로써 매출 신장에 도움이 될 만한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있다”며 “초기 포켓몬빵 열풍이 행복한 소비 활동이란 긍정적인 활력소를 제공한 측면도 있지만 지나치게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경제교육이 필요한 어린이 등 주체적인 소비활동에 부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