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3:09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출근길 질의응답’에 이어 “회의는 점잖게 하지말자”

‘격식 깨겠다’는 행보…회의에선 의례적 관행 생략 등을 제안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재외동포 초청 리셉션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첫 출근길부터 관행을 깨는 행보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 집무실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질의응답을 시간을 가졌다. 

주로 공식 행사에서 질문을 주고받던 관례를 벗어난 장면이다.

윤 대통령은 첫 출근 소감을 묻는 질문에 “특별한 소감은 없다”며 “일해야죠”라고만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취임사에 통합 이야기가 빠졌다고 지적하는 분들이 있는데 (통합은) 너무 당연한 것이기 때문”이라며 “우리 정치 과정 자체가 국민통합의 과정이다. 통합을 어떤 가치를 지향하면서 할 것이냐를 이야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무회의 진행을 위한 일부 장관직 임명을 묻는 질문에는 “그건 제가 출근해서 챙겨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사 5층 회의실에서 주재한 첫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에 앞서 “이 테이블도 좀 어색한데, 저하고 같이하는 회의는 프리스타일로, 오늘 하루만 (카메라가) 찍는 것으로 하고 편하게 하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준비된 원고를 가리키며 “대통령이 참모들과 회의하는데 이게 무슨 비효율적이고 어색하다”고 말한 뒤 “여기 써준 것에는 ‘첫 번째 수석비서관 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돼 있는데) 무슨 법정 개정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자 복장도 자유롭게 하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하고…”라며 “앞으로 카메라 찍을 일 없으니까 너무 점잖게는 하지 말자는 생각”이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원칙은 격식을 갖추기보다는, 참모진 및 기자들과 가능하면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기회를 늘리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