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3:16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북대, 복지부 180억원 ‘제약산업 미래인력 양성센터’ 사업 선정

image

전북대학교 약학대학(학장 소윤조)이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180억 원 규모의 ‘제약산업 미래인력 양성센터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전북도 및 정읍시와 협력을 통해 진행, 국비(126억 원)와 지방비(54억 원) 등 총 180억 원을 투입돼 정읍시 신정동 연구개발특구 내에 위치한 전북대 첨단과학캠퍼스에 국제 기준을 갖춘 첨단 인력양성센터와 전문 교육 장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구축되는 센터는 제약 제조공정 및 품질관리, GMP실무실습 교육 수행으로 제약 분야를 이끌 미래인력을 양성하고, 권역 내 현장 실무형 교육거점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설계와 각종 행정 절차를 마치고, 2023년 착공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1200여 명의 글로벌 표준에 적합한 제약산업 인재가 양성될 전망이다.

소윤조 전북대 약학대학장은 “이 사업 선정을 통해 전북대 약학대학이 우리나라 미래 약학인재 양성의 중심축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바이오 제약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공급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