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3:4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보도자료

장수골프리조트,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 개최

image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                    /사진=장수골프리조트 제공

장수골프리조트(대표 이용규, 장수군 계남면 소재)가 5월 30일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를 개최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 골프 문화가 접대, 비즈니스 중심에서 가족과 지인 중심의 생활체육으로 변화하는 변곡점에서 이를 선도하기 위해 장수골프리조트는 매년 5월 가정의 달 패밀리 골프대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대회는 직계가족 또는 부부 등 2인 1팀으로 구성 스크램블 방식으로 진행, 일반 골프대회와 차별화된 색다른 진행 방식이 가족 단위의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높은 관심을 끌었다.

스크램블 방식이란 1팀의 2인이 각각 본인의 볼로 플레이하게 되며 티 샷부터 그린 플레이까지 2인의 볼 위치 중 가장 좋은 위치에서 6인치(약 15cm) 이내에 볼을 플레이스한 후 플레이하는 경기 방식이다. 서로의 실수를 만회할 수 있는 경기 방식으로 평소 기록보다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이날 대회에 총 48명, 24개 팀의 아마추어 가족 골퍼들이 참가하여 18홀 스트로크 합산으로 순위를 결정했다.

이용규 대표는 “7,194yd의 긴 전장과 넓은 페어웨이를 갖춘 18홀 대중제 골프장으로 난이도가 높지만 재미있는 코스로 아마추어 고수들에게 인기몰이하고 있다”면서 “오르막 내리막의 변화무쌍한 레이아웃(layout)과 빠른 그린스피드 등 전국 최고 수준의 난이도를 유지하는 코스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발 500m 고지에 위치해 여름에 특히 시원한 골프장으로 최근 후반 3홀에 야간 조명 시설까지 갖추어 늦은 오후부터 시원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어 골퍼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image
시상식     /장수골프리조트 제공

 한편 대회 성적은 늘그래팀의 이진성, 양은경 부부가 62타(-10)의 스코어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양은경씨가 홀인원도 기록해 겹경사를 맞았다.

준우승은 63타(-9)를 기록한 별빛팀 한정윤, 한승수 부자, 3위는 66타(-6)를 기록한 잘치리윤차부부팀 윤종현, 차윤진 부부가 차지했다.

우승, 준우승 팀에겐 1년간 주중 그린피 할인 혜택과 3위 팀은 주중 1팀 라운드권이 주어졌다.

또 모든 참가 선수들에게 추첨을 통해 행운상과 포토제닉상, 퀴즈 이벤트로 푸짐한 상품을 제공해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image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                    /사진=장수골프리조트 제공

장수골프리조트(대표 이용규, 장수군 계남면 소재)가 5월 30일 제1회 장수골프리조트 패밀리 골프대회를 개최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 골프 문화가 접대, 비즈니스 중심에서 가족과 지인 중심의 생활체육으로 변화하는 변곡점에서 이를 선도하기 위해 장수골프리조트는 매년 5월 가정의 달 패밀리 골프대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대회는 직계가족 또는 부부 등 2인 1팀으로 구성 스크램블 방식으로 진행, 일반 골프대회와 차별화된 색다른 진행 방식이 가족 단위의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높은 관심을 끌었다.

스크램블 방식이란 1팀의 2인이 각각 본인의 볼로 플레이하게 되며 티 샷부터 그린 플레이까지 2인의 볼 위치 중 가장 좋은 위치에서 6인치(약 15cm) 이내에 볼을 플레이스한 후 플레이하는 경기 방식이다. 서로의 실수를 만회할 수 있는 경기 방식으로 평소 기록보다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이날 대회에 총 48명, 24개 팀의 아마추어 가족 골퍼들이 참가하여 18홀 스트로크 합산으로 순위를 결정했다.

이용규 대표는 “7,194yd의 긴 전장과 넓은 페어웨이를 갖춘 18홀 대중제 골프장으로 난이도가 높지만 재미있는 코스로 아마추어 고수들에게 인기몰이하고 있다”면서 “오르막 내리막의 변화무쌍한 레이아웃(layout)과 빠른 그린스피드 등 전국 최고 수준의 난이도를 유지하는 코스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발 500m 고지에 위치해 여름에 특히 시원한 골프장으로 최근 후반 3홀에 야간 조명 시설까지 갖추어 늦은 오후부터 시원하게 라운드를 즐길 수 있어 골퍼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image
시상식     /장수골프리조트 제공

 한편 대회 성적은 늘그래팀의 이진성, 양은경 부부가 62타(-10)의 스코어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양은경씨가 홀인원도 기록해 겹경사를 맞았다.

준우승은 63타(-9)를 기록한 별빛팀 한정윤, 한승수 부자, 3위는 66타(-6)를 기록한 잘치리윤차부부팀 윤종현, 차윤진 부부가 차지했다.

우승, 준우승 팀에겐 1년간 주중 그린피 할인 혜택과 3위 팀은 주중 1팀 라운드권이 주어졌다.

또 모든 참가 선수들에게 추첨을 통해 행운상과 포토제닉상, 퀴즈 이벤트로 푸짐한 상품을 제공해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