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6:1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보도자료

대통령실 새 명칭 5개로 압축…국민의집·민음청사·이태원로22 등

‘국민청사’·‘바른누리’도 후보군…9일까지 대국민 선호도 조사

용산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명칭이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등 5개로 압축됐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3만여 건의 응모작에 대한 심사 결과, 이들 5건을 후보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의집’은 국민이 대통령실의 주인이고, 대통령실은 국민 모두에게 열려있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함축했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국민청사‘는 국민을 위한 공적인 공간이라는 뜻으로, 관청을 의미하는 청사에서 나아가 국민의 소리를 듣고(聽·들을 청), 국민을 생각한다(思·생각할 사)는 의미를 함축했다.

’이태원로22‘는 집무실의 도로명주소에서 따온 것으로, 대통령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 모두가 가진 주소를 집무실 이름으로 씀으로써 국민과의 진정한 소통을 의미한다.

또한 ’민음청사‘는 국민의 소리를 듣는 관청, ’바른누리‘는 ’바르다‘와 세상이란 뜻을 가진 ’누리‘를 결합한 순우리말로, 공정한 세상을 염원하는 국민의 소망을 담았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5건의 후보작에 대한 국민 선호도 조사 결과와 심사위원 배점을 각각 70 대 30의 비율로 합산해 최종 선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5건의 후보작은 ’국민생각함‘(www.epeople.go.kr/idea)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9일까지 대국민 온라인 선호도 조사가 이뤄진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