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3:51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대통령 “굳건한 한미동맹 토대로 한국 역할·책임 확대”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토대 ‘규범 기반’ 국제질서 유지·강화, 국익 부합”
월포위츠 전 국방부장관 등 미국 외교. 안보 전문가 접견

윤석열 대통령은 3일 “굳건한 한미동맹을 토대로 한국의 역할과 책임을 확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미국의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들을 만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토대로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유지·강화하는 것이 대한민국 국익에도 정확하게 부합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같은 차원에서 한미관계를 글로벌 차원의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양국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강조였다.

이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도 이러한 한미동맹의 비전에 대해 확고한 공감대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장시간 대화를 통해 우리가 추구하는 한미동맹 발전상이 아주 정확히 일치한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저 역시도 대단히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 접견에는 조지 부시 행정부 시절 국방부 부장관을 지낸 폴 월포위츠와 에드윈 퓰너 헤리티지재단 설립자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국내 외교·안보 분야 싱크탱크인 아산정책연구원과 주한미대사관이 개최한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 심포지엄 참석차 방한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에 대해 “한미동맹의 든든한 후원자들”이라며 “그동안 한미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준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 이번 정상회담 성과를 토대로 한미동맹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지와 도움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배석한 정몽준 아산정책연구원 명예 이사장을 향해서도 “이렇게 한 미관계 전문가들이 만날 수 있도록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준 정몽준 이사장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