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7:3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문재인 사저 앞 시위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 허가하는 판”

화물연대 파업에 “법·원칙 따라 대응”
요직 검찰 독식 지적엔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 쓰는 원칙”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보수단체의 시위가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글쎄, 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가 계속되는데 어떻게 보고 있는지 궁금하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주변에도 시위가 허용되는 만큼,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주변 시위에 대해 대통령이나 정부가 나서 강제로 막을 근거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이날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데 대해 “사용자의 부당노동 행위든, 노동자의 불법 행위든 간에 선거 운동할 때부터 법에 따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천명해 왔다”고 밝혔다.

또 정부 요직을 검찰 출신이 독식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우리 인사 원칙은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을 쓰는 원칙”이라고 답변했다.

더불어 국회 상황으로 새 정부 인사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는 질문에는 “무슨 국회 상황? 청문회 이런 것요?”라고 반문한 뒤 “상황을 봐가며 국회와 협조해 가며 진행해 가겠다”고 말했다.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에서 보수단체의 시위가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글쎄, 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까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가 계속되는데 어떻게 보고 있는지 궁금하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주변에도 시위가 허용되는 만큼, 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주변 시위에 대해 대통령이나 정부가 나서 강제로 막을 근거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이날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데 대해 “사용자의 부당노동 행위든, 노동자의 불법 행위든 간에 선거 운동할 때부터 법에 따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천명해 왔다”고 밝혔다.

또 정부 요직을 검찰 출신이 독식한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우리 인사 원칙은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을 쓰는 원칙”이라고 답변했다.

더불어 국회 상황으로 새 정부 인사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는 질문에는 “무슨 국회 상황? 청문회 이런 것요?”라고 반문한 뒤 “상황을 봐가며 국회와 협조해 가며 진행해 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