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5:56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박순애 음주운전 논란에 “그 자체만 갖고 얘기할 건 아냐”

“시기·상황·가벌성·도덕성 등 따져 봐야”
여당 내 갈등에 대해 “갈등이 있나? 대통령은 당 수장 아냐”
화물연대 파업 “정부 깊이 개입하면 노사 문제 풀어갈 역량 축적안돼”

image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 논란에 대해 “음주운전도 언제 한 것이며 여러 가지 상황이라든가, 가벌성이라든가 도덕성 같은 것을 따져봐야 하지 않겠냐”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박 후보자의 경우 음주운전이 문제가 되고 있다’는 기자들의 물음에 “음주운전 그 자체만 가지고 이야기할 게 아니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01년 12월 17일 오후 11시쯤 서울 중구 일대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기준(0.1%)보다 2.5배 높은 0.251%였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이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야권에선 부적격 인사라고 보고 있다’고 묻자 “어떤 후보자죠?”라고 반문했다.

‘교육·복지장관 후보자 두 분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이야기엔 “글쎄 요즘 뭐 하도 이슈가 많아 가지고 제가 기사를 꼼꼼히 보지는 못했지만, 의혹이 팩트인지 그걸 더 확인해야 하지 않겠냐. 어떤 의혹이죠?”라고 재차 물은 뒤 박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 논란 관련 질문을 청취하기도 했다.

더불어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친윤(친윤석열) 주류 인사들간의 갈등과 관련해 “대통령은 국가의 대통령이지 무슨 당의 수장도 아니고, 당 문제는 지켜보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늘 그런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 대통령은 ‘적대적 정책 때문에 화물연대 파업 문제가 불거진다는 지적이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적대적인 정책이요?”라고 반문한 뒤 “정부가 법과 원칙, 그다음에 중립성을 가져야만 노사가 자율적으로 자기의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역량이 축적돼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늘 개입해 여론을 따라가서 너무 노사 문제에 깊이 개입하게 되면 노사 간 원만하게 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역량과 환경이 전혀 축적되지 않기 때문에 그간 정부의 입장이라든가 개입이 결국은 노사 관계와 그 문화를 형성하는데 과연 바람직하였는지 의문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에 대해 적대적인 사람은 정치인이 될 수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덧붙였다.

서울=김준호 기자

image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 논란에 대해 “음주운전도 언제 한 것이며 여러 가지 상황이라든가, 가벌성이라든가 도덕성 같은 것을 따져봐야 하지 않겠냐”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박 후보자의 경우 음주운전이 문제가 되고 있다’는 기자들의 물음에 “음주운전 그 자체만 가지고 이야기할 게 아니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01년 12월 17일 오후 11시쯤 서울 중구 일대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기준(0.1%)보다 2.5배 높은 0.251%였다.

윤 대통령은 기자들이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야권에선 부적격 인사라고 보고 있다’고 묻자 “어떤 후보자죠?”라고 반문했다.

‘교육·복지장관 후보자 두 분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이야기엔 “글쎄 요즘 뭐 하도 이슈가 많아 가지고 제가 기사를 꼼꼼히 보지는 못했지만, 의혹이 팩트인지 그걸 더 확인해야 하지 않겠냐. 어떤 의혹이죠?”라고 재차 물은 뒤 박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 논란 관련 질문을 청취하기도 했다.

더불어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친윤(친윤석열) 주류 인사들간의 갈등과 관련해 “대통령은 국가의 대통령이지 무슨 당의 수장도 아니고, 당 문제는 지켜보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늘 그런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또한 윤 대통령은 ‘적대적 정책 때문에 화물연대 파업 문제가 불거진다는 지적이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적대적인 정책이요?”라고 반문한 뒤 “정부가 법과 원칙, 그다음에 중립성을 가져야만 노사가 자율적으로 자기의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역량이 축적돼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늘 개입해 여론을 따라가서 너무 노사 문제에 깊이 개입하게 되면 노사 간 원만하게 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역량과 환경이 전혀 축적되지 않기 때문에 그간 정부의 입장이라든가 개입이 결국은 노사 관계와 그 문화를 형성하는데 과연 바람직하였는지 의문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에 대해 적대적인 사람은 정치인이 될 수 없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덧붙였다.

서울=김준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