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3:53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북대, 지역기업 ㈜CBH와 카본테이블 개발 상용화

전북대학교가 주관하고 있는 산업자원부 소부장혁신랩(단장 강길선 교수) 사업을 통해 개발된 카본복합재 미래형 의료기기가 대학과 기업의 협력으로 상용화돼 탄소나노 분야 세계 기술을 선도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전북대 소부장혁신랩은 전북 연고기업인 ㈜CBH(대표 윤종규)와 전북대병원 고명환 교수팀, 전북대 강길선 교수팀 등과의 공동 연구 끝에 의료용 카본테이블과 스마트 척추이완 체어의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상용화에 성공한 카본테이블은 카본복합재으로 만들어진 방사선 영상진단ㆍ수술ㆍ시술용 테이블이다. 스마트 척추이완 체어는 자가맞춤형으로 척추ㆍ근육 케어 건강관리 장비다.

강길선 전북대 소부장혁신랩 단장은 “(주)CBH가 생산하는 탄소소재 수술 및 진단 테이블과 의료기기가 국내외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고가의 외국산 의료기기를 국산화했다는 의미가 있고, 더불어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서도 산학이 손잡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수출용 카본 테이블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