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6:08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보도자료

시민과 함께 한 제11대 전주시의회 폐회

총 42회 회기 통해 1000건 넘는 안건 처리

image
제11대 전주시의회 의원들

제11대 전주시의회(의장 김남규)가 16일 열린 제392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끝으로 폐회했다. 11대 전주시의회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4년 동안 전주시 발전과 시민의 복리 증진을 위한 의정 활동에 매진해왔다.

전반기 박병술 의장과 강동화 부의장, 후반기 강동화 의장과 이미숙 부의장을 중심으로 34명의 의원이 의정 활동을 펼친 11대 시의회는 8차례의 정례회와 34번의 임시회 등 모두 42회의 회기를 통해 1049건에 이르는 안건을 처리했다.

특히 354회의 5분 자유발언과 109건의 시정질문은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의 역할은 물론, 우리 지역에 반드시 필요한 빛과 소금과 같은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11대 의원들과 김승수 전주시장 등 집행부 간부들이 함께한 폐회식에서 김남규 의장은 “그동안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한 의원들과 의정 발전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공직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11대 의회의 성과들은 전주시의회가 이어갈 미래와 도약에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어진 축사에서 “민선 7기 여러 과제가 실현될 수 있었던 것은 의회와 시정이 한마음으로 뭉쳤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의회가 주민의 대변자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새로운 비전과 대안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며 기대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난 6‧1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35명으로 새롭게 구성되는 12대 의회는 내달 1일부터 4년 동안의 의정 활동을 시작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