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4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일반기사

김관영 당선인 "미래산업 핵심 탄소⋯기업 유치·일자리 창출로 이어져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현장 방문
탄소산업 현황, 육성 방안 모색

image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28일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방문해 탄소산업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김관영 전북도지사 당선인이 미래 산업 핵심인 탄소산업의 육성 의지를 밝히며 "탄소분야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강조했다.

김 당선인과 인수위 혁신경제민생회복지원단은 28일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방문해 전북 탄소산업의 현황을 파악하고 육성 방안을 모색했다. 이어 일진하이솔루스, 두산퓨얼셀 등 탄소‧수소기업 대표자 간담회를 갖고 전문 인력 양성, 탄소 관련 기술 등에 대한 기업들의 애로 사항과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김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전북의 미래 산업 핵심인 탄소산업과 수소산업에 대한 육성 의지를 나타냈는데, 특히 이와 관련된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에도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둔 기술 지원 등을 요청했다.

김 당선인은 "미래 산업의 소재 분야 핵심 키워드는 탄소이다. 탄소산업은 모빌리티, 에너지‧환경, 라이프케어, 방산‧우주, 건설 등 5대 수요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미래 먹거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행스럽게도 전북 산업 생태계에는 탄소가 자리 잡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전북 15대 정책과제에도 '탄소소재 융복합 클러스터 구축 및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포함돼 있다"며 "우리나라 탄소산업 정책을 총괄하는 한국탄소산업진흥원과 협력해 탄소 관련 기술의 고도화와 자립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