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3:29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축구
보도자료

"우리 학교에 와줄 수 있나요?" 전북현대 학교 방문행사

국가대표 김문환-송범근, 초등학교 방문 축구 클리닉 진행

image
전북현대 송범근 선수가 충남 비인초를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하고 있다./사진 전북현대 제공
image
전북현대 김문환 선수가 충남 비인초를 방문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있다./사진=전북현대제공

전북현대모터스FC의 김문환과 송범근이 충남 비인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충남 서천군 소재 비인초등학교를 방문한 김문환, 송범근은 약 2시간 30분 동안 전교생을 대상으로 진로 멘토링과 축구 강습, 축구 시합을 진행하며 재능기부 클리닉을 진행했다.

두 선수의 학교 방문은 비인초등학교 학생의 전화로부터 시작됐다.

비인초 4학년 최슬 학생이 '학생자치활동'의 일환으로 축구선수 면담을 요청하기 위해 전교생을 대표로 직접 사무국에 전화를 걸었다.

전북은 처음 연락을 받고 연고지 소재 학교가 아니기에 선수단 방문 요청을 정중히 거절했으나, 비인초는 이후에도 32명의 전교생이 전주성에 단체 관람을 오는 등 진심을 다해 선수단 방문을 희망해했다.

비인초 학생들이 직관한 수원전에서 결승골을 넣었던 김문환과 이날 골문을 책임지며 승리를 지켜낸 송범근은 경기 후 사연을 접하고 흔쾌히 학교 방문에 동의하며 행사가 전격 성사되었다.

최슬 학생은 “학교 방문을 성사시켜 뿌듯했고, 국가대표 선수들을 실제로 만나 너무 신기했다”라며 선수들을 만난 소감을 전했다.

클리닉에 참여한 송범근은 “오랜만에 오프라인으로 아이들과 함께해 즐거웠다"라며, "멘토링을 하러 왔지만, 오히려 힐링 되었다"라고 학교 방문 소감을 전했다. 

image

전북은 오는 7월 스쿨어택 이벤트 학교 방문과 다양한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더 많은 학생들을 학교에서 만날 예정이다.

image
전북현대 송범근 선수가 충남 비인초를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하고 있다./사진 전북현대 제공
image
전북현대 김문환 선수가 충남 비인초를 방문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있다./사진=전북현대제공

전북현대모터스FC의 김문환과 송범근이 충남 비인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 27일, 충남 서천군 소재 비인초등학교를 방문한 김문환, 송범근은 약 2시간 30분 동안 전교생을 대상으로 진로 멘토링과 축구 강습, 축구 시합을 진행하며 재능기부 클리닉을 진행했다.

두 선수의 학교 방문은 비인초등학교 학생의 전화로부터 시작됐다.

비인초 4학년 최슬 학생이 '학생자치활동'의 일환으로 축구선수 면담을 요청하기 위해 전교생을 대표로 직접 사무국에 전화를 걸었다.

전북은 처음 연락을 받고 연고지 소재 학교가 아니기에 선수단 방문 요청을 정중히 거절했으나, 비인초는 이후에도 32명의 전교생이 전주성에 단체 관람을 오는 등 진심을 다해 선수단 방문을 희망해했다.

비인초 학생들이 직관한 수원전에서 결승골을 넣었던 김문환과 이날 골문을 책임지며 승리를 지켜낸 송범근은 경기 후 사연을 접하고 흔쾌히 학교 방문에 동의하며 행사가 전격 성사되었다.

최슬 학생은 “학교 방문을 성사시켜 뿌듯했고, 국가대표 선수들을 실제로 만나 너무 신기했다”라며 선수들을 만난 소감을 전했다.

클리닉에 참여한 송범근은 “오랜만에 오프라인으로 아이들과 함께해 즐거웠다"라며, "멘토링을 하러 왔지만, 오히려 힐링 되었다"라고 학교 방문 소감을 전했다. 

image

전북은 오는 7월 스쿨어택 이벤트 학교 방문과 다양한 멘토링 프로그램으로 더 많은 학생들을 학교에서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