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9:0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금융·증권
자체기사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전북지역 대출자 한숨

image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3일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p 올리는 빅스텝(big step)을 단행했다. 사진은 은행 대출창구에서 상담 중인 고객과 직원의 모습./사진=김영호 기자

13일 오후 3시께 전주시 금암동의 한 시중은행.

이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한은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p 올리는 빅스텝(big step)을 단행한 가운데 은행 대기석에 앉아있는 고객들의 얼굴은 수심이 가득했다.

대출 상담을 기다리던 박모씨(전주시 금암동·52)는 “기준금리가 올라간다고 뉴스로 접해서 예상은 했지만 현실이 되니까 원리금 상환에 앞길이 막막하다”면서 “대출금리가 1~2% 오를수록 이자는 배로 뛰니 부담이 크다”고 토로했다.

은행 관계자는 “통상 7~8월이 되면 대출창구가 한산해지는데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문의가 꾸준하다”며 “대출 금리가 연 2~3%대에서 4~5%대로 올라가니 고객들도 불안한 눈치다”고 말했다.

 

기준금리 인상 베이비 스텝에서 빅 스텝으로

한은 금통위는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동안 기준금리를 연 0.5%에서 2.25%로 1.75%p 올렸다.

금통위는 치솟는 물가와 경기 침체 상황을 감안해 기준금리를 베이비 스텝(0.25%p) 인상했으나 이번에 최초로 빅 스텝(0.50%p)을 결정했다.

대출금리가 기준금리 인상만큼 오를 경우 대출자 1인당 연이자 부담액은 112만 7000원 정도라고 한은이 분석했다. 

 

지역 가계·기업대출 시한폭탄 우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의 평균 금리는 연 4.09%로 5월(4.05%) 보다 0.04%p 올랐다.

일반 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 대출금리는 이미 5~6%대를 넘었다.

금융권은 기준금리가 올 연말까지 0.50%p가량 추가 인상될 것으로 내다봐 자영업자와 다중채무자, 20·30세대, ‘빚투족(빚으로 투자)’ 등의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많은 전북은 가계대출뿐 아니라 기업대출 증가폭도 확대되고 있다.

4월 기준 전북지역의 금융기관 총 여신은 67조 7703억원으로 3월 보다 5450억원 증가했다.

기업대출은 35조 7786억원으로 3월 보다 4850억원 증가했고 가계대출은 28조 2975억원으로 3월 보다 31억원 늘었다.

지역 경제계 인사는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금융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으로 작용해 대출 시한폭탄이 될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