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2:0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자체기사

나해철 신화 서사시 ‘물방울에서 신시까지’ 펴내

단군신화가 남긴 과제 시적 상상력으로 풀어내

image
 신화 서사시 ‘물방울에서 신시까지’

환인과 환웅, 단군에 이르는 건국신화와 홍익인간, 제세이화 등 건국이념은 멋지고 훌륭한 우리의 이야기다. 

그러나 우리 신화는 우주와 세계의 시작을 묘사한 창세신화가 풍부하지 않다는 아쉬운 지적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현대 사회에서 신화가 지니는 의미는 뭘까. 그리고 5000년 넘는 역사 수레바퀴에서 많은 부분이 상실됐을 것으로 여겨지는 우리 신화의 본모습은 어떠할까. 

이런 고민 끝에 나해철 시인이 솔시선 34권으로 독자들에게 선보인 신화 서사시 ‘물방울에서 신시까지’는 그간 신화에 의문을 품어온 독자들에게 내놓는 하나의 대답이다. 

시인은 제1부 물방울에서 제2부 마고의 전쟁, 제3부 신시에 이르는 72편의 시를 통해 한국 신화를 얘기한다. 거대한 신화의 상징과 서사가 현재적인 장소와 삶의 맥락 속에서 새롭게 자리 잡도록 한다. 

태초의 충만함과 혼돈으로 가득한 신화적 공간 안에서 시인은 신이 아닌 ‘너’를 부르고, 그 너는 마고나 환인, 환웅, 단군과 같은 신적 존재이면서 동시에 모든 생명체를 지칭한다. 

여신 마고의 손길 안에서 생명과 신이 탄생하고, 세계가 만들어지는 기나긴 여정에 그 ‘너’는 함께한다. 

신화학자 이안나씨(한국이대 연구원)는 “이 신화서사시는 창세로부터 건국에 이르는 길고 긴 시간의 여정 속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보여준다. 인간의 정형화된 사고의 틀을 넘어 상상력이 극대화된 스펙터클한 파노라마 형태로 이어진다”고 추천했다. 

문학평론가 임우기씨는 “단군신화가 남긴 오래된 과제이자 한국문학사에 주어진 중요한 과업에 대한 응답이다”며 “오늘의 물질 문명이 부닥친 벽을 넘어 새 인간성을 찾고 새 세상을 여는 이른바 ‘음(陰) 개벽’의 신화 이야기를 영혼의 목소리로 들려준다”고 평했다. 

 

image
 신화 서사시 ‘물방울에서 신시까지’

환인과 환웅, 단군에 이르는 건국신화와 홍익인간, 제세이화 등 건국이념은 멋지고 훌륭한 우리의 이야기다. 

그러나 우리 신화는 우주와 세계의 시작을 묘사한 창세신화가 풍부하지 않다는 아쉬운 지적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현대 사회에서 신화가 지니는 의미는 뭘까. 그리고 5000년 넘는 역사 수레바퀴에서 많은 부분이 상실됐을 것으로 여겨지는 우리 신화의 본모습은 어떠할까. 

이런 고민 끝에 나해철 시인이 솔시선 34권으로 독자들에게 선보인 신화 서사시 ‘물방울에서 신시까지’는 그간 신화에 의문을 품어온 독자들에게 내놓는 하나의 대답이다. 

시인은 제1부 물방울에서 제2부 마고의 전쟁, 제3부 신시에 이르는 72편의 시를 통해 한국 신화를 얘기한다. 거대한 신화의 상징과 서사가 현재적인 장소와 삶의 맥락 속에서 새롭게 자리 잡도록 한다. 

태초의 충만함과 혼돈으로 가득한 신화적 공간 안에서 시인은 신이 아닌 ‘너’를 부르고, 그 너는 마고나 환인, 환웅, 단군과 같은 신적 존재이면서 동시에 모든 생명체를 지칭한다. 

여신 마고의 손길 안에서 생명과 신이 탄생하고, 세계가 만들어지는 기나긴 여정에 그 ‘너’는 함께한다. 

신화학자 이안나씨(한국이대 연구원)는 “이 신화서사시는 창세로부터 건국에 이르는 길고 긴 시간의 여정 속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을 보여준다. 인간의 정형화된 사고의 틀을 넘어 상상력이 극대화된 스펙터클한 파노라마 형태로 이어진다”고 추천했다. 

문학평론가 임우기씨는 “단군신화가 남긴 오래된 과제이자 한국문학사에 주어진 중요한 과업에 대한 응답이다”며 “오늘의 물질 문명이 부닥친 벽을 넘어 새 인간성을 찾고 새 세상을 여는 이른바 ‘음(陰) 개벽’의 신화 이야기를 영혼의 목소리로 들려준다”고 평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