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3:4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서거석 교육감,“농업인 어려움 함께 하겠다”

‘전북 쌀 지키기 88릴레이 챌린지’ 동참… 도내 기관장 중 2호로 참여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쌀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을 위한 ‘전북 쌀 지키기 88 릴레이 챌린지’에 2호로 참여했다.

서 교육감은 20일 집무실에서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 전북 쌀 지키기’라는 문구가 새겨진 푯말을 들고 사진을 찍은 뒤, 전북교육가족이 전북 쌀 소비 촉진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북 쌀 지키기 88 릴레이 챌린지’는 쌀미(米)를 쪼개면 팔십팔(八十八)로 볍씨를 뿌리고 밥이 되어 사람 입에 들어가기까지 농부의 손을 88번 거친다는 의미로 도내 기관장 88명이 릴레이 챌린지를 통해 쌀 소비 촉진을 홍보하자는 취지다. 

현재 산지 쌀값은 전년동기 대비 20% 가량 하락한 80kg 기준 18만 수준이며, 재고과잉으로 금년도 수확기 벼 값 폭락이 우려되는 위기 상황이다. 

이에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하루 두 끼는 밥심으로’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범 도민 대상 쌀 소비촉진 운동을 추진 중이다. 

서 교육감은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전북교육을 위해 건강한 식습관, 올바른 식생활 교육을 강화하겠다”며 “농업인의 어려움을 함께하고 도민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드리는 전북교육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호 전북농협 본부장은 “쌀 값 폭락은 식량주권의 위기, 농업·농촌의 위기인 만큼 최소한 하루 두 끼 식사는 밥을 소비하여 농업인도 지키고 대한민국 농업의 중심인 전북을 지킬 수 있도록 도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