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3:36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보도자료

김수흥 의원 “반도체 인력 양성 지역대학과 균형 맞춰야”

국가균형발전·지방소멸 등 감안 전북 등 낙후된 지역 배려 필요

image
김수흥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익산갑)이 지난 19일 국무회의에 보고된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에 대해 학부 증설 시 지역대학과의 균형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20일 “수도권 대학 중심의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학부증설이 우려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실제로 정부가 밝힌 반도체 인재 양성 방안에서 가장 쟁점이 되는 부분은 학부 정원의 수도권 집중이었다. 교육부의 사전 수요 조사 결과에서도 수도권 14개교에서 1266명, 지방 6개교에서 315명 증원 의향을 나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증원된 정원의 상당 부분이 수도권 대학에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지역 구분 없이 학과 신‧증설 요건 중 교원확보율만 충족해도 정원 증원을 허용하고 기존 학과의 정원을 한시적으로 늘릴 수 있는 '계약정원제'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이어 “지방소멸에 직면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도체 학부의 증원 계획 및 지원을 낙후된 지역에 우선 배정하는 등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image
김수흥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익산갑)이 지난 19일 국무회의에 보고된 ‘반도체 관련 인재 양성방안’에 대해 학부 증설 시 지역대학과의 균형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20일 “수도권 대학 중심의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학부증설이 우려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실제로 정부가 밝힌 반도체 인재 양성 방안에서 가장 쟁점이 되는 부분은 학부 정원의 수도권 집중이었다. 교육부의 사전 수요 조사 결과에서도 수도권 14개교에서 1266명, 지방 6개교에서 315명 증원 의향을 나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증원된 정원의 상당 부분이 수도권 대학에 쏠릴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지역 구분 없이 학과 신‧증설 요건 중 교원확보율만 충족해도 정원 증원을 허용하고 기존 학과의 정원을 한시적으로 늘릴 수 있는 '계약정원제'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그는 이어 “지방소멸에 직면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도체 학부의 증원 계획 및 지원을 낙후된 지역에 우선 배정하는 등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