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1:5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자체기사

'부당 수의계약 논란' 이기동 전주시의장… 윤리자문위 “징계 사유 없어”

전주시의회 윤리심사자문위 잠정 결론
8월 9일 보완책 내고, 최종 결정 예정

image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윤리특별위원회에 자신을 ‘셀프’ 회부했던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이 징계를 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시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27일 이기동 시의원(의장) 대한 회의를 열고 '징계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잠정 결론 내렸다.

앞서 이기동 의장은 부당 수의계약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이 의장은 올해 3월 감사원 감사에서 자신의 부친이 운영하는 가족회사가 지난 2016년 2월부터 2020년 7월 사이에 전주시와 총 18건에 달하는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사실이 적발됐다. 현행 지방계약법에는 지방의원과 직계존속이 지분을 합쳐 50% 이상을 보유한 업체는 해당 자치단체와 계약을 못하게 돼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기동 의장은 지난 13일 열린 제39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에서 윤리특위에 자신을 회부하기로 직권 결정했다.

이기동 의장은 논란과 관련해 “전주시의원에 당선된 지난 2010년부터 해당 건설회사 경영에 그 어떠한 경우도 관여하지도 않았다"면서 “도의적인 책임은 윤리위 소집 등을 통해 심판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날 비공개로 이뤄진 윤리심사자문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 6명은 이기동 의장에 대해 '공개사과' 등 징계 수위와 관련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최종적으로는 ‘징계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자문위원들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이해충돌방지법, 사적 이해관계 신고 문제 등에 대해 제도적인 보완이 필요하다는 취지에는 공감했고, 향후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지책을 마련하자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오는 8월 9일 예정된 2차 회의에서 보완책을 내놓고, 최종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한편,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따라 징계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구성됐다. 의원의 겸직과 영리 행위 등에 대한 자문, 윤리강령과 윤리 실천 규범 준수 여부, 징계에 관한 사항을 심사해 윤리특별위원회에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법조계 및 학계, 언론계, 시민사회단체에서 추천받은 7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는 6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image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윤리특별위원회에 자신을 ‘셀프’ 회부했던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이 징계를 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시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27일 이기동 시의원(의장) 대한 회의를 열고 '징계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잠정 결론 내렸다.

앞서 이기동 의장은 부당 수의계약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이 의장은 올해 3월 감사원 감사에서 자신의 부친이 운영하는 가족회사가 지난 2016년 2월부터 2020년 7월 사이에 전주시와 총 18건에 달하는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한 사실이 적발됐다. 현행 지방계약법에는 지방의원과 직계존속이 지분을 합쳐 50% 이상을 보유한 업체는 해당 자치단체와 계약을 못하게 돼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기동 의장은 지난 13일 열린 제39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에서 윤리특위에 자신을 회부하기로 직권 결정했다.

이기동 의장은 논란과 관련해 “전주시의원에 당선된 지난 2010년부터 해당 건설회사 경영에 그 어떠한 경우도 관여하지도 않았다"면서 “도의적인 책임은 윤리위 소집 등을 통해 심판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날 비공개로 이뤄진 윤리심사자문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 6명은 이기동 의장에 대해 '공개사과' 등 징계 수위와 관련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최종적으로는 ‘징계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자문위원들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이해충돌방지법, 사적 이해관계 신고 문제 등에 대해 제도적인 보완이 필요하다는 취지에는 공감했고, 향후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지책을 마련하자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오는 8월 9일 예정된 2차 회의에서 보완책을 내놓고, 최종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한편,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따라 징계의 객관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구성됐다. 의원의 겸직과 영리 행위 등에 대한 자문, 윤리강령과 윤리 실천 규범 준수 여부, 징계에 관한 사항을 심사해 윤리특별위원회에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법조계 및 학계, 언론계, 시민사회단체에서 추천받은 7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는 6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