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1:3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스포츠일반
일반기사

제15회 세계태권도 문화엑스포 폐막

image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폐회식후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태권도엑스포 조직위 제공

전 세계인의 축제인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6일 간의 장정을 끝내고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태권도엑스포 조직위는 지난 26일 밤 무주에서 해외참가자와 자원봉사자가 한데 어울리는 폐회식을 열였다.

폐회식은 개식통고, 내빈소개, 참가국 소개, 자원봉사 소개, 각국 지도자들에게 감사패 증정, 환송사, 폐회선언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진행된 이번 태권도 엑스포에는 18개국에서 2308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태권도세미나, 경연대회, 태권챌린지, 문화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면서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는다.

한 해도 놓치지 않고 참여한 해외참가팀을 비롯해 첫출전하는 참가팀까지 모두 행사에 만족스러워했으며, 참가자들은 폐회식이 끝나도 헤어지는 아쉬움에 쉬 자리를 뜨지못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해준 참가선수와 지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전 세계 태권도인의 꿈인 국제 태권도사관학교 설립을 통해 태권도 정신을 품은 태권도원 무주에서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이병하 조직위원장은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해준 모든 참가자들에게 감사하다. 내년에 더욱 건강한 모습으로 계속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 태권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활성화된 단일종목으로 그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그 중심에 여러분이 있다”고  말했다.

image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폐회식후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태권도엑스포 조직위 제공

전 세계인의 축제인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6일 간의 장정을 끝내고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태권도엑스포 조직위는 지난 26일 밤 무주에서 해외참가자와 자원봉사자가 한데 어울리는 폐회식을 열였다.

폐회식은 개식통고, 내빈소개, 참가국 소개, 자원봉사 소개, 각국 지도자들에게 감사패 증정, 환송사, 폐회선언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진행된 이번 태권도 엑스포에는 18개국에서 2308명이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태권도세미나, 경연대회, 태권챌린지, 문화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면서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였다는 평을 받는다.

한 해도 놓치지 않고 참여한 해외참가팀을 비롯해 첫출전하는 참가팀까지 모두 행사에 만족스러워했으며, 참가자들은 폐회식이 끝나도 헤어지는 아쉬움에 쉬 자리를 뜨지못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해준 참가선수와 지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전 세계 태권도인의 꿈인 국제 태권도사관학교 설립을 통해 태권도 정신을 품은 태권도원 무주에서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이병하 조직위원장은 “제15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해준 모든 참가자들에게 감사하다. 내년에 더욱 건강한 모습으로 계속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 태권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활성화된 단일종목으로 그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그 중심에 여러분이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