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8 00:0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보도자료

양경숙 의원 “부자감세 대신 서민경제로 정책전환을”

image
양경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비례대표)이 1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에게 “윤석열 정부가 추구하는 부자 감세와 긴축재정 기조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며 “서민들을 위한 경제·재정정책으로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양 의원은 “취임 3개월도 되지 않아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다”면서 “지지율 폭락의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경제, 재정정책도 큰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정부가 추구하는 부자 감세와 긴축재정은 불평등과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최악의 조합”이라며 “이런 경제, 재정정책을 계속 밀어붙이면 지지율은 더 떨어지고 걷잡을 수 없는 사태가 야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로 혜택을 보는 기업은 과세표준 금액이 3000억 원을 초과하는 약 103개의 기업으로 전체 0.01%에 불과하다”며 “2019년 기재부는 ‘기업이 투자를 결정하는 판단은 감세 규모가 아니라 대내외 경제여건 등에 좌우된다’고 밝힌 바 있다”고 꼬집었다.

image
양경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비례대표)이 1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에게 “윤석열 정부가 추구하는 부자 감세와 긴축재정 기조에 문제가 많다”고 지적하며 “서민들을 위한 경제·재정정책으로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양 의원은 “취임 3개월도 되지 않아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다”면서 “지지율 폭락의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경제, 재정정책도 큰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정부가 추구하는 부자 감세와 긴축재정은 불평등과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최악의 조합”이라며 “이런 경제, 재정정책을 계속 밀어붙이면 지지율은 더 떨어지고 걷잡을 수 없는 사태가 야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법인세 최고세율 인하로 혜택을 보는 기업은 과세표준 금액이 3000억 원을 초과하는 약 103개의 기업으로 전체 0.01%에 불과하다”며 “2019년 기재부는 ‘기업이 투자를 결정하는 판단은 감세 규모가 아니라 대내외 경제여건 등에 좌우된다’고 밝힌 바 있다”고 꼬집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