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7 23:34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일반기사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 상임전국위 5일·전국위 9일 개최 확정

image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를 오는 5일, 전국위원회는 이달 9일에 각각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급적 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힘은 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상임전국위를 개최하고, 현 상황이 당헌에 비대위 출범 요건으로 명시된 ‘비상상황’인지에 대한 유권해석을 할 계획이다.  상임전국위에서 현 상황을 ‘비상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할 경우 전국위는 개최되지 않고 비대위 출범은 무산될 수 있다. 

전국위는 9일 오전 9시에 열릴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전국위를 열어 직무대행이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갖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하고, 즉시 비대위원장을 의결하는 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서 의장은 “가급적 8월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다만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확인하는 데 조금 복잡한 절차가 필요해 하루이틀 늦어질 수는 있다”고 부연했다. 정수가 100명인 상임전국위는 대면으로, 1000명인 전국위는 ARS를 통한 비대면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image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위한 상임전국위원회를 오는 5일, 전국위원회는 이달 9일에 각각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서병수 전국위 의장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급적 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힘은 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상임전국위를 개최하고, 현 상황이 당헌에 비대위 출범 요건으로 명시된 ‘비상상황’인지에 대한 유권해석을 할 계획이다.  상임전국위에서 현 상황을 ‘비상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할 경우 전국위는 개최되지 않고 비대위 출범은 무산될 수 있다. 

전국위는 9일 오전 9시에 열릴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전국위를 열어 직무대행이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갖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하고, 즉시 비대위원장을 의결하는 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서 의장은 “가급적 8월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와 전국위에서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다만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확인하는 데 조금 복잡한 절차가 필요해 하루이틀 늦어질 수는 있다”고 부연했다. 정수가 100명인 상임전국위는 대면으로, 1000명인 전국위는 ARS를 통한 비대면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