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4:45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일반기사

'제3회 섬의 날’ 군산서 개막⋯일주일간 섬의 매력에 '흠뻑'

8~14일 새만금컨벤션센터, 선유도서
섬 보유 자치단체들 홍보 전시관 참여
케이팝공연, 특산품판매 등 여러 행사

image
8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회 섬의 날 기념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등 참석자들이 섬의 날을 상징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올해 '섬의 날' 개최지인 군산으로 오시면 섬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습니다. 이번 여름 가족, 친구와 함께 섬에서 좋은 추억 만들어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우리나라에는 3000개가 넘는 섬이 있다. 섬은 영토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자원, 생태계, 관광 등 다양한 가치를 보유하고 있어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처럼 섬은 우리가 보존하고 활용해야 할 소중한 대상이지만, 안타깝게도 섬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섬의 소중한 가치와 매력을 홍보하고 섬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2019년부터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지정해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올해 '섬의 날' 개최지는 선유도, 신시도, 무녀도 등 고군산군도를 품은 군산시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전북도와 군산시가 주관하는 '제3회 섬의 날' 기념행사가 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간의 여정에 돌입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비롯해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10개 섬 지역 시장·군수, 섬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김수미 씨와 섬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섬의 날' 기념행사는 8일부터 14일까지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GSCO)와 선유도 해수욕장 인근에서 펼쳐진다.

7일간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상시 운영되는 '섬 홍보 전시관'은 주제관, 정책홍보관, 특산품판매관, 어린이체험프로그램 등으로 이뤄졌다. 특산품판매관에서는 섬 특산품을 직거래하는 20여 개의 부스를 운영한다. 전북도는 박대, 먹갈치, 갑오징어, 간장게장 등을 판매한다. 온라인(네이버쇼핑 라이브커머스)으로도 30여 개 업체에서 생산하는 섬 특산품을 구입할 수 있다.

오는 11일에는 한국섬진흥원에서 개최하는 '국제학술대회', 12일에는 섬 주민들이 노래 솜씨를 뽐내는 '섬 주민 가왕대전'이 열린다.

image
8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회 섬의 날 기념행사에 이상민 행안부 장관,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수미 홍보대사 등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부행사장인 선유도 해수욕장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이어진다. 체험 부스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증강현실(AR) 놀이와 부채 만들기 등을 할 수 있다.

프리마켓과 다양한 공연도 볼 수 있다. 11일 오후 6시에는 박명수(G-park)의 디제이 쇼, 13일 오후 8시에는 선유도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을 불꽃·드론 쇼가 진행된다.

행사 기간에는 셔틀버스가 군산역사박물관~새만금컨벤션센터, 새만금컨벤션센터~선유도 2개 구간에서 1시간 간격으로 운행된다.

이 장관은 "이번 여름 군산에 오시면 섬의 매력을 듬뿍 느끼고, 가족‧친구들과 좋은 추억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는 주민이 살고 싶은 섬, 국민에게 사랑받는 섬을 조성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섬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섬의 무한한 가치에 공감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행사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image
8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회 섬의 날 기념식에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등 참석자들이 섬의 날을 상징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올해 '섬의 날' 개최지인 군산으로 오시면 섬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준비돼 있습니다. 이번 여름 가족, 친구와 함께 섬에서 좋은 추억 만들어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우리나라에는 3000개가 넘는 섬이 있다. 섬은 영토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자원, 생태계, 관광 등 다양한 가치를 보유하고 있어 그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처럼 섬은 우리가 보존하고 활용해야 할 소중한 대상이지만, 안타깝게도 섬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섬의 소중한 가치와 매력을 홍보하고 섬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2019년부터 매년 8월 8일을 '섬의 날'로 지정해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올해 '섬의 날' 개최지는 선유도, 신시도, 무녀도 등 고군산군도를 품은 군산시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전북도와 군산시가 주관하는 '제3회 섬의 날' 기념행사가 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간의 여정에 돌입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비롯해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10개 섬 지역 시장·군수, 섬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김수미 씨와 섬 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섬의 날' 기념행사는 8일부터 14일까지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GSCO)와 선유도 해수욕장 인근에서 펼쳐진다.

7일간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상시 운영되는 '섬 홍보 전시관'은 주제관, 정책홍보관, 특산품판매관, 어린이체험프로그램 등으로 이뤄졌다. 특산품판매관에서는 섬 특산품을 직거래하는 20여 개의 부스를 운영한다. 전북도는 박대, 먹갈치, 갑오징어, 간장게장 등을 판매한다. 온라인(네이버쇼핑 라이브커머스)으로도 30여 개 업체에서 생산하는 섬 특산품을 구입할 수 있다.

오는 11일에는 한국섬진흥원에서 개최하는 '국제학술대회', 12일에는 섬 주민들이 노래 솜씨를 뽐내는 '섬 주민 가왕대전'이 열린다.

image
8일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회 섬의 날 기념행사에 이상민 행안부 장관, 김관영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수미 홍보대사 등이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전북도 제공

부행사장인 선유도 해수욕장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이어진다. 체험 부스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증강현실(AR) 놀이와 부채 만들기 등을 할 수 있다.

프리마켓과 다양한 공연도 볼 수 있다. 11일 오후 6시에는 박명수(G-park)의 디제이 쇼, 13일 오후 8시에는 선유도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을 불꽃·드론 쇼가 진행된다.

행사 기간에는 셔틀버스가 군산역사박물관~새만금컨벤션센터, 새만금컨벤션센터~선유도 2개 구간에서 1시간 간격으로 운행된다.

이 장관은 "이번 여름 군산에 오시면 섬의 매력을 듬뿍 느끼고, 가족‧친구들과 좋은 추억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는 주민이 살고 싶은 섬, 국민에게 사랑받는 섬을 조성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섬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섬의 무한한 가치에 공감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행사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