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0:16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chevron_right 줌,오늘이사람
발굴기사

김민수 건강관리협회 본부장 "건강 지키기 위해선 조기검진이 중요"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업무수행 강조
존중과 존중의 직장문화 만들기 노력

image
김민수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본부장

“풍부한 경험을 통해 예방중심의 건강검진기관으로 도약하겠습니다.”

지난달 1일 취임한 김민수(54)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본부장의 말이다.

김 본부장은 전북 출신이지만 오랜기간 전북을 떠나 있었다. 경기‧인천 등에서 오랜기간 활동해오다 이번 전보인사를 통해 고향에 복귀했다.

김 본부장은 “내 고향이 전북이어서 그런지 오랜기간 떠나있다가 다시 돌아오니 편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전북지부에 오니 직원들 첫인상이 대단히 멋스럽고 정감이 갔다”고 말했다.

취임 후 1달간 그는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업무수행과 상하좌우 존중과 존경의 직장문화 만들기에 노력했다. 

그는 “우리가 일상적인 업무 수행 중 지켜야 할 부분이 각종 법률”이라며 “검진과 관련된 의료법, 건강검진기본법, 노무와 관련된 근로기준법, 산업안전보건법, 환경과 관련된 법률, 건물과 시설 등에 관련된 법률 준수와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업무수행을 직원들에게 지시했다”고 했다.

이어 “아침 출근길에 큰 걱정이나 두려움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출근하고, 저녁 퇴근길에는 편안한 마음으로 집으로 향할 수 있는 따뜻한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노력 중”이라며 “간부들부터 솔선수범해서 업무 수행에 있어 지적보다는 격려와 칭찬으로 다가가고, 후배 직원들 또한 간부들의 지시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등 상호존중과 배려‧위로와 격려를 독려하고 있다”고도 했다.

김 본부장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조기검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북지부는 최근 5년(2017~2021년)간 도민 32만여 명의 암 검진을 실시한 결과 2046건(2021년 561건)의 암을 조기 발견했다. 검진자 중 간 질환 16.2%, 이상지지혈증 28.5%, 당뇨 8.5% 등을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조기검진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

김 본부장은 “우리 몸은 병에 걸렸을 경우 바로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도 있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질병이 심각해진 후 증상을 나타내는 경우도 많다”며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필요하고 또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진안 출신인 김 본부장은 인천고등학교와 한국방송통신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한국건강관리협회 인천광역시지부 건강증진과장, 서울서부지부 사업관리부장, 대전충남지부 본부장, 경기도지부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image
김민수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본부장

“풍부한 경험을 통해 예방중심의 건강검진기관으로 도약하겠습니다.”

지난달 1일 취임한 김민수(54)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북지부 본부장의 말이다.

김 본부장은 전북 출신이지만 오랜기간 전북을 떠나 있었다. 경기‧인천 등에서 오랜기간 활동해오다 이번 전보인사를 통해 고향에 복귀했다.

김 본부장은 “내 고향이 전북이어서 그런지 오랜기간 떠나있다가 다시 돌아오니 편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전북지부에 오니 직원들 첫인상이 대단히 멋스럽고 정감이 갔다”고 말했다.

취임 후 1달간 그는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업무수행과 상하좌우 존중과 존경의 직장문화 만들기에 노력했다. 

그는 “우리가 일상적인 업무 수행 중 지켜야 할 부분이 각종 법률”이라며 “검진과 관련된 의료법, 건강검진기본법, 노무와 관련된 근로기준법, 산업안전보건법, 환경과 관련된 법률, 건물과 시설 등에 관련된 법률 준수와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업무수행을 직원들에게 지시했다”고 했다.

이어 “아침 출근길에 큰 걱정이나 두려움 없이 즐거운 마음으로 출근하고, 저녁 퇴근길에는 편안한 마음으로 집으로 향할 수 있는 따뜻한 직장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노력 중”이라며 “간부들부터 솔선수범해서 업무 수행에 있어 지적보다는 격려와 칭찬으로 다가가고, 후배 직원들 또한 간부들의 지시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등 상호존중과 배려‧위로와 격려를 독려하고 있다”고도 했다.

김 본부장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조기검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북지부는 최근 5년(2017~2021년)간 도민 32만여 명의 암 검진을 실시한 결과 2046건(2021년 561건)의 암을 조기 발견했다. 검진자 중 간 질환 16.2%, 이상지지혈증 28.5%, 당뇨 8.5% 등을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조기검진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

김 본부장은 “우리 몸은 병에 걸렸을 경우 바로 증상을 나타내는 질환도 있지만, 특별한 증상이 없다가 질병이 심각해진 후 증상을 나타내는 경우도 많다”며 “정기적인 건강검진이 필요하고 또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진안 출신인 김 본부장은 인천고등학교와 한국방송통신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한국건강관리협회 인천광역시지부 건강증진과장, 서울서부지부 사업관리부장, 대전충남지부 본부장, 경기도지부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