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0:30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전북대병원, 의료진용 모바일 앱 운영

image
전북대병원 의료진용 모바일 앱. 사진=전북대병원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은 스마트기기 보급 확대에 따른 모바일 진료환경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자 의료진용 모바일 앱을 구축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의료진용 모바일 앱은 PC 기반의 진료환경을 모바일 기반으로 확대한 것으로 체계적인 환자 관리를 제공해 의료진이 환자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응급상황에도 적시에 대응 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새롭게 구축된 의료진용 모바일 앱은 환자명단과 검사 결과, EMR 기록의 조회가 가능하다.

유희철 병원장은  "스마트 병원의 핵심은 단순한 디지털 연결을 넘어 의료서비스의 가치 전달과 과정이 병원 내외부로 원활하게 흐르고 환자와 의사가 서로 소통하는 시스템 구축에 있다”면서 “앞으로도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대해 의료진과 환자 모두 만족하는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생명 존중의 가치를 실현하는 따뜻한 사람 중심의 병원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대병원 의료진용 모바일 앱. 사진=전북대병원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은 스마트기기 보급 확대에 따른 모바일 진료환경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자 의료진용 모바일 앱을 구축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의료진용 모바일 앱은 PC 기반의 진료환경을 모바일 기반으로 확대한 것으로 체계적인 환자 관리를 제공해 의료진이 환자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응급상황에도 적시에 대응 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새롭게 구축된 의료진용 모바일 앱은 환자명단과 검사 결과, EMR 기록의 조회가 가능하다.

유희철 병원장은  "스마트 병원의 핵심은 단순한 디지털 연결을 넘어 의료서비스의 가치 전달과 과정이 병원 내외부로 원활하게 흐르고 환자와 의사가 서로 소통하는 시스템 구축에 있다”면서 “앞으로도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대해 의료진과 환자 모두 만족하는 최상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생명 존중의 가치를 실현하는 따뜻한 사람 중심의 병원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