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22:08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자치·의회
자체기사

전북도, 연일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추가 조성 요청 왜?

김관영 지사, 기재부에 임대용지 조성 국비 반영 건의
현재까지 임대용지 60만평…전북도, 40만평 추가 계획
투자 의향 기업까지 고려하면 용지 부족, 인기 '상한가'
기업 투자 유치 관건⋯새만금개발청 분양 전환 검토도

image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장기임대용지가 새만금 투자 유치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전북도가 정부에 임대용지 추가 조성을 연일 요청하고 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의 핵심 공약이 '대기업 계열사 5개 이상 유치'인 만큼, 김 지사 역시 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해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조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200만㎡(60만 5000평)를 확보했다.

새만금산단 임대용지는 새만금의 경제 회복, 투자 활성화를 위해 국내 기업에 외국인 투자기업과 같은 공시지가 1% 수준의 낮은 임대료로 최장 100년간 부지를 제공하는 국가사업이다. 1년 임대료가 3.3㎡당 4400원이 채 되지 않아, 새만금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들로부터 입주 계약 문의가 잇따르는 등 인기가 좋다.

이를 반영하듯 이미 확보한 임대용지 200만㎡(60만 5000평) 가운데 147만㎡(44만 6000평)은 35개 기업이 입주 심사 또는 투자·입주협약 체결을 완료한 상태다. 잔여 면적은 53만㎡(15만 9000평)이다. 그러나 내년 상반기까지 투자 의향을 보인 기업(19개, 46만 평 규모)을 고려한다면 용지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처럼 전체 임대용지에 대한 투자·입주협약이 가시화되면서 임대용지 추가 조성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재생에너지, 전기차, 이차전지 등 관련 기업의 입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하면 임대용지 추가 확보가 투자 유치의 관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전북도는 새만금산단 임대용지를 올해부터 2026년까지 130만㎡(40만 평) 정도 더 늘린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우선적으로 33만㎡(10만 평)를 추가 조성하기 위해 관련 국가예산(400억 원) 반영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전북을 찾은 자리에서 김 지사가 건의한 안건에도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조성이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설치,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법 제정 등과 함께 들어갈 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특히 임대용지가 기업들의 관심을 끌면서, 임대가 아닌 분양을 희망하는 기업 또한 많아져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 등은 분양 전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러나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국유재산법, 새만금사업법 등 법 개정이 필요한 만큼 분양 전환은 상당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원활한 기업 유치를 위해서는 새만금 임대용지 추가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새만금산단 등 핵심 인프라 구축, 새만금 국제투자진흥지구 지정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도 중요한 과제인 만큼 관련 국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image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장기임대용지가 새만금 투자 유치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전북도가 정부에 임대용지 추가 조성을 연일 요청하고 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의 핵심 공약이 '대기업 계열사 5개 이상 유치'인 만큼, 김 지사 역시 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해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조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200만㎡(60만 5000평)를 확보했다.

새만금산단 임대용지는 새만금의 경제 회복, 투자 활성화를 위해 국내 기업에 외국인 투자기업과 같은 공시지가 1% 수준의 낮은 임대료로 최장 100년간 부지를 제공하는 국가사업이다. 1년 임대료가 3.3㎡당 4400원이 채 되지 않아, 새만금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들로부터 입주 계약 문의가 잇따르는 등 인기가 좋다.

이를 반영하듯 이미 확보한 임대용지 200만㎡(60만 5000평) 가운데 147만㎡(44만 6000평)은 35개 기업이 입주 심사 또는 투자·입주협약 체결을 완료한 상태다. 잔여 면적은 53만㎡(15만 9000평)이다. 그러나 내년 상반기까지 투자 의향을 보인 기업(19개, 46만 평 규모)을 고려한다면 용지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처럼 전체 임대용지에 대한 투자·입주협약이 가시화되면서 임대용지 추가 조성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재생에너지, 전기차, 이차전지 등 관련 기업의 입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감안하면 임대용지 추가 확보가 투자 유치의 관건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전북도는 새만금산단 임대용지를 올해부터 2026년까지 130만㎡(40만 평) 정도 더 늘린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우선적으로 33만㎡(10만 평)를 추가 조성하기 위해 관련 국가예산(400억 원) 반영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전북을 찾은 자리에서 김 지사가 건의한 안건에도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조성이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설치,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법 제정 등과 함께 들어갈 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특히 임대용지가 기업들의 관심을 끌면서, 임대가 아닌 분양을 희망하는 기업 또한 많아져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 등은 분양 전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러나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국유재산법, 새만금사업법 등 법 개정이 필요한 만큼 분양 전환은 상당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원활한 기업 유치를 위해서는 새만금 임대용지 추가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새만금산단 등 핵심 인프라 구축, 새만금 국제투자진흥지구 지정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도 중요한 과제인 만큼 관련 국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