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1:54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이원택, 장애인 근로자 지원 위한 ‘장애인고용법’ 개정안 대표발의

image
이원택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장애인 근로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장애인고용법 일부개정안’을 11일 대표 발의했다.

이 의원은 “이번 개정안에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최저임금이 적용되지 않는 장애인 근로자 또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등에서 훈련 중인 장애인에게 임금과 최저임금과의 차액의 일부 또는 전부를 보조할 수 있도록 근거를 신설했다”면서 “법안이 통과되면 장애인 근로자 등에 대하여 적정수준의 임금을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17년 장애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가구 월평균소득은 242만원으로 전국 월평균 가구소득 361만원의 66.9%수준이었다”면서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장애인들이 최저임금 조차 적용받지 못하고, 헐값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age
이원택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장애인 근로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장애인고용법 일부개정안’을 11일 대표 발의했다.

이 의원은 “이번 개정안에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최저임금이 적용되지 않는 장애인 근로자 또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등에서 훈련 중인 장애인에게 임금과 최저임금과의 차액의 일부 또는 전부를 보조할 수 있도록 근거를 신설했다”면서 “법안이 통과되면 장애인 근로자 등에 대하여 적정수준의 임금을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17년 장애인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가구 월평균소득은 242만원으로 전국 월평균 가구소득 361만원의 66.9%수준이었다”면서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장애인들이 최저임금 조차 적용받지 못하고, 헐값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