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3:37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보도자료

김성주 의원 “전북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 조속히 추진돼야”

"남원 국립의전원 신설은 의대 정원 확대와는 전혀 무관"
“정부차원 명확한 입장 확인과 신속한 이행을 촉구할 것”

image
김성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전주병)은 22일 전북 숙원 사업인 남원 국립공공의학전문대학원(이하 국립의전원)신설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원 국립의전원은 정부 차원에서 다년간 추진되어 온 사안이지만 의사단체 반대 및 코로나19 상황 심화 등 여의치 못한 여건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전반기 보건복지위원회 간사를 맡은 김성주 의원은 국립의전원 신설 제정법을 대표발의하고 법안소위원회에서 ‘국립의전원법 제정안’을 여러 차례 상정하는 등 법안 통과에 주력해왔다.

김 의원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을 겪으며 국내 보건의료체계의 수많은 문제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특히 공공의료 분야에 종사할 의료인력 확보 필요성이 심화된 만큼, 국립의전원 신설은 선택이 아닌 필수 요소”라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이번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국무조정실을 대상으로 “남원 국립의전원의 경우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을 활용하는 것으로, 의사협회에서 반대하는 의대 정원 확대와는 관계없다는 점을 환기시키겠다”고 전했다.

이어 “여당 일각에서 국립의전원 신설은 반대하며 여당의 우세 지역에 정원 확대를 전제로 하는 의대 신설은 추진 중”이라며 현 정부 및 여당의 모순점을 지적했다.

김성주 의원은 “국립의전원은 정부가 추진한 전북에 대한 약속이자 전북도민의 숙원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남원 국립의전원 신설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입장을 확인하고 신속한 이행을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