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3:28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김관영 지사·한병도 위원장 "전북발전 소통·협치 강화"

김관영 지사·한병도 민주당 도당위원장 간담회 갖고 '의기투합'
김 지사 “특별자치도법 여·야가 발의해 줘 도민들 통과 기대감 커”
한 위원장 “법안소위 의원들 공동 발의…중앙당에 당론 추진 요청”

image
김관영 도지사와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이 23일 도청 회의실에서 전북발전 위한 소통·협치 강화를 다짐하며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전북도 제공.

"전북발전을 위해 당·정이 더 힘을 모읍시다."

김관영 전북지사가 23일 새롭게 취임한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을 만나 전북 발전을 위해 소통과 협치를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김 지사와 한 위원장은 도청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발전방안을 찾아내고 실현한는데 당·정이 더욱 힘을 모아나가기로 약속했다.

김 지사는 “한 위원장께서 대통령 비서실 정무수석 등을 역임하며 여·야 국회의원들과 폭넓은 소통과 교류를 해 온 경험이 많이 축적된 분이 도당위원장으로 선출돼 도민들의 기대가 매우 크다”며 “최근 특별자치도 관련 법안도 정운천 국민의힘 전북도당 위원장과 함께 발의해 여·야가 한마음 한 뜻으로 전북 경쟁력 제고에 기여해 주신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기업유치를 위한 가업상속 공제제도 개편 등 전라북도와 관련한 수많은 현안들이 산적해 있는 만큼 전북 국회의원들과 함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더욱 소통하자”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전북발전을 위해서는 정치적 주장에 그쳐서는 안 되고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특별자치도 관련 법률안도 국회 법안소위 위원장과 소속 위원들이 공동 발의를 해 줬기 때문에 법안이 본회의를 꼭 통과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원내대표께도 전북발전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법안인 만큼 당론으로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와 한 위원장은 이날 지방 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유치를 비롯해 국가 공모사업 선정,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사업 추진 등 현재 중점적이고 시급히 추진되어야 할 도정 현안들에 대해 거버넌스 역량을 높여 나가자는 뜻을 모으기도 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