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5:3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대통령실, 윤 대통령 '대외비' 유출에 “죄송…되풀이되지 않게 조치”

김여사 팬클럽 통해 대통령 외부 일정 유출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23일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의 대심도 빗물터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대외비’(경호엠바고) 일정이 부인 김건희 여사의 팬클럽을 통해 유출된 것과 관련, 대통령실이 24일 “경호처를 통해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파악해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거듭 죄송하다”며 이같이 언급하면서 “대구시당에서 행사를 준비하면서 당원, 현역의원, 보좌관 등 행사 참여를 원하는 많은 분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시당 차원에서는 참석하려는 당원이 적지 않아서 일정이 알음알음 알려졌던 상황인 것으로 전해 들었다”며 “특정 의도가 있다기보다는 마음을 보태주려고 하다 이런 일이 발생한 거 아닌가 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당원을 통한 유출 추정이라고 했는데, 대통령실을 통한 유출 여부도 같이 살펴보느냐’는 질문에는 “경로를 살펴본다고 하면 특정한 범위를 두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경호처장 교체 사안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어떤 것인지 가용한 부분을 찾아보겠다”며 “말씀하신 취지를 잘 알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김 여사의 주변 참모들에 대한 내부감찰이 이뤄지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선 “감찰이라고 하는 것은 일상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 특별할 수 없다”며 “그 부분에 대해 알고 있지 않고 말씀드리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24일 팬클럽 ‘건희사랑’ 페이스북에는 한 사용자가 “공지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대구 서문시장 26일 12시 방문입니다. 많은 참석, 홍보 부탁드린다”는 댓글을 올렸다.

대통령의 외부 일정은 경호상 이유로, 행사 종료까지 일정 자체가 대외비에 부쳐진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