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2:5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세계 최초 전북대 저탄소 한우 개발, 정읍에 1호 판매점 개소

image

전북대학교 링크3.0사업단(단장 송철규 교수)이 세계 최초로 소의 유전체 분석 시스템 개발을 통해 출시한 ‘저탄소 검증 한우’를 개발했다.

사업단은 정읍한우육종협동조합(이사장 박승술), 전북대 교원창업기업 멜리엔스(대표 이학교 교수) 등과 함께 축산 탄소 감축량을 추적․검증하는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생산된 저탄소 검증 한우를 만나볼 수 있는 1호 판매점을 1일 정읍에 개소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생산되는 ‘전북대 표’ 저탄소 한우가 정읍 한우와의 콜라보를 통해 본격 산업화의 길에 들어선 것이다.

정읍에서 판매되는 저탄소 검증 한우는 유엔식량기구 평균 기준에 비해 소고기 1kg 당 16.6kg 이상의 탄소발자국이 감축된 것을 검증했다. 이 기술이 축산에 도입되어 상용화 된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다.

저탄소 한우 검증은 국내표준사양관리 기준을 엄격히 준수하는 정읍지역 생산 농가에서 사육된 소의 유전정보와 이력 등의 데이터를 추적 분석하고, 이를 통해 탄소 저감이 얼마나 이뤄지는지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통해 이뤄진다. 

소고기는 1kg 생산 시 평균 25.5kg의 탄소발자국이 배출되는데 비해 저탄소 검증 한우는 약 8.9kg이 줄어들었다.

전북대는 축산탄소중립을 위해 향후 5년 내 소에서 발생되는 축산탄소발자국을 연간 약 60만 톤 감축한다는 목표다. 이를 탄소배출권 유럽 평균 금액으로 환산할 경우 약 780억 원에 달한다. 단순히 고품질의 저탄소 소고기를 생산하는 것이 머무는 것이 아니라 탄소국경세 등 세계적인 흐름에 선제적 대응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연구 책임자 이학교 교수는 “기후위기는 이제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닌 바로 우리의 문제라는 것을 직시해야하며 특히 농축산이 입을 피해와 타격은 막대할 것으로 예상 된다”면서“우리 대학의 농생명 분야의 축적된 연구 기술과 현장의 농축산 기업 등을 연결하여 실질적 산학협력 통해 축산탄소중립을 위해 가능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