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1:25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서거석 “잘해온 일은 이어가고 잘못된 것은 과감히 바꿔야 한다”

image
서거석 전북교육감

서거석 교육감이 코로나 팬데믹이 지속되는 어려움 속에서 교육활동과 방역활동으로 수고하고 있는 교직원을 위로·격려하고, 전북교육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 교육감은 1일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에 앞장서 주시기 바랍니다’를 주제로 전북의 교직원들에게 서한문을 띄웠다.

서 교육감은 서한문에서 “코로나가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에서도 전북의 모든 학교가 정상 등교를 시작했다. 학생의 배움과 성장이 멈춰서는 안되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방역지도에 만전을 기해줄 것과 등교수업이 불가능할 경우 학생들의 학습결손 최소화를 위해 실시간 화상 수업 등을 병행해달라”고 전했다. 

교권을 지키는 일에도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서 교육감은 “교권이 흔들이면 수업이 흔들리고 학생지도가 불가능해진다. 학생인권과 교권이 조화를 이루는 인권친화적인 학교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학생인권조례는 전북교육인권조례로 확대 개정하고, 학생인권센터는 전북교육인권센터로 확대 개편해 학생·교직원의 인권을 균형있게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잘해온 일은 이어가고 낡은 관행은 깨뜨리며 잘못된 것은 과감히 바꿔야 한다”면서 “교육청과 교육지원청, 일선 학교가 소통하고 교육청 내에서도 각 과가 연구와 시도, 성과를 함께 나누어 확산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서 교육감은 “교직원 여러분이 전북교육 대전환을 위한 도민들의 염원을 기억하고, 전북교육 희망의 대전환에 앞장서 주시길 바란다”면서 “도민들께 기쁨과 희망을 드리는 전북교육, 함께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