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1:0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고창~장성 간 국지도 7일 개통.. 이동거리 1.6km 단축

고창 월산리~장성 문암리 기존 4.3km에서 2.65km로
고창군 접근성 개선, 관광객 증가 등 지역활성화 기대

image
도계~석정 국지도 건설공사 현황./사진=전북도 제공.

전북도는 고창지역 대표적 위험도로인 솔재고개(고창~장성)를 대체하는 '고창~장성간 국지도 건설공사'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7일부터 개통하는 구간(2.65km)은 고창읍 월산리에서 전남 장성군 북일면 문암리까지다.

그동안 이용해 온 솔재고개는 겨울철 상급결빙과 급커브, 급경사 등으로 다수의 민원과 빈번한 교통사고 발생으로 악명이 높은 구간이었다.

고창~장성간 국지도 건설공사는 기존 4.3km 장거리 우회 구간을 2.6km 직선으로 신규 개설했다.

특히 위험 구간에는 장대터널(970m)을 설치하는 등 도로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이동시간을 5분 단축하게 됐다.

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국비 204억 원, 도비 103억 원 등 총 307억 원을 투입했으며 착공 5년 만에 개통하게 됐다.

도는 이번 개통이 추석명절 연휴 전 진행됨에 따라 귀성객의 이동 및 편의 제공뿐만 아니라 고창군으로의 접근성 개선으로 지역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형우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국지도 49호선(도계~석정) 개통에 따라 도로 안전성 개선뿐 아니라 지역경제에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도내 간선도로망 확충과 위험도로 개선을 위해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에 반영된 사업의 조기착공을 위해 국가예산 확보 등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귀성객 등 도로이용자의 혼선을 예방하기 위해 교통정보 제공 업체에 도로개통 관련 정보를 사전에 제공하여 내비게이션 등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사전 조치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