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5:53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안호영 수석대변인 첫 브리핑 "민주당 정치 탄압 끌려다니지 않을 것"

민감한 현안으로 대변인으로서 첫 데뷔무대
쏟아지는 질의 응답에 일일이 답변 및 반박
서면브리핑 대신 여론 정면돌파

image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6일 이재명 당 대표 검찰불출석과 관련해 국회 소통관에서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김윤정 기자 

완주·무주·진안·장수 출신의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당 대표 검찰소환’이라는 민감한 이슈로 대변인으로서 첫 브리핑을 진행했다.

6일 첫 신고식을 치른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기자회견과 백브리핑을 통해 기존 이미지와는 완전히 상반된 모습을 보여줬다.

‘대변인의 전쟁터’로 불리는 백브리핑장에선 여러 언론의 쏟아지는 질의에 모두 막힘없이 답변하기도 했다. 일부 언론과는 설전 수준의 질의응답으로 단호하게 대처했다. 

평소 신중한 성격으로 언행을 최대한 절제해왔던 안 의원은 이번 브리핑을 통해 수석대변인으로서 여론을 정면으로 돌파하려는 새로운 모습을 비춰줬다. 

안 수석대변인은 이날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검찰에 출석하지 않기로 결정한 사실을 전달했다. 

그는 “이재명 대표는 검찰의 서면조사 요구를 받아들여 서면진술 답변을 했기 때문에 출석요구사유가 소멸됐다”면서 불출석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그는 “이 대표는 꼬투리잡기식 정치탄압에 끌려 다니지 않을 것”이라면서 “당안팎의 대체적인 의견도 꼬투리잡기식 정치탄압에 끌려 다니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조사하겠다는 세가지 쟁점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입장을 정리했다.

그는 주요쟁점을 △백현동 관련 △대장동 관련 △성남도시개발공사 고 김모 처장 관련 사안으로 분류하고, 각각의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국토부에서 백현동 용도변경을 안해주면 직무유기를 문제삼겠다고 협박했다는 이 대표의 발언과 국민의힘 압박으로 공공개발을 포기하고 SPC를 만들어 민간자금으로 민관합동개발을 했다는 발언, 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몰랐다는 발언이 모두 사실이라는 것이다.

image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김윤정 기자 

“많은 법조인들이 (서면조사와 소환은)별개의 문제라고 한다. '소멸되지 않았다'고 해석하는 측도 많다”는 기자의 질문에는 “검찰도 서면조사를 요구했고, 서면이 되지 않아 출석을 요구한 것인데 처음에 검찰이 원했던 서면조사에 응한 만큼 굳이 출석을 안 해도 된다고 본다”고 답했다.

또 “부당한 요구였다면 국토부 요구였어도 응하지 말았어야지 받아 들여놓고 협박해서라고 한 부분은 자체가 궁색하지 않느냐”는 다른 기자의 질의는 "그것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부분을 확인해서 말씀 드리겠다"면서 "(이 대표가 성남시절 당시)국토부 요구를 그대로 받아들여서 한 것은 아니라고 안다"고 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같은 날 “추석명절을 맞아 의도적으로 제1야당을 망신 주려는 검찰의 소환조사에 이 대표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경기도청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국민 앞에 수사받는 야당 대표의 모습을 작위적으로 연출하려는 '정치쇼'”라면서 “여태 수사도 제대로 못 한 검찰의 무능을 자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아니라 '검찰당' 같다"며 "검찰 지휘부가 정치인보다 더 정략적인 모습을 연출하고 있으니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