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2:59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일반기사

윤 대통령 “부모세대로서 부끄러웠다…자립청년 과감한 지원”

자립준비청년 생활시설 방문 “국가가 너무 내팽겨쳐”

image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충남 아산시 충남자립지원전담기관인 희망디딤돌 충남센터에서 열린 자립준비청년 등과의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보호종료 후 홀로서기를 앞둔 자립준비청년의 주거공간인 충남 아산시 소재 자립지원전담기관을 방문,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보다 과감한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자립준비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사실 자립준비청년들의 문제점을 잘 몰랐다”며 “이야기를 들어보니 국가가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는 못하고 너무 내팽개쳤더라. 18살이 되면 별 준비 없이 돈 500만 원 딱 쥐여주고 ‘사회에 나가 알아서 살아라’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부분 소식이 끊겨 관리도 안 되니 사회에 정상적으로 적응할 수가 없는 것”이라며 “내가 취임하면 하루아침에 당장 바꿀 수 없지만 자립준비청년을 잘 살펴야 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 여건이 어려워 긴축재정을 한다고 해도, 이런 부분에 관해 쓸 돈은 딱 써 가면서 우리 자립준비청년의 미래 준비를 위해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또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우리 사회가 이 문제를 방치한 것은 아닌지 부모세대로서 부끄러웠다.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지원은 우리 미래를 위한 의무이자 배려”라며 더 과감한 지원과 기회의 평등 보장을 강조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청년 A씨는 “자립준비청년 사이에서는 ‘자립은 정보싸움’이라는 말이 있다. 집을 구하고 일자리를 찾는 과정에서 다양한 정보가 제공됐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밖에 적성과 맞는 민간기업의 취업연계 인턴십 프로그램 제공,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청년들 사이에서 나왔다.

간담회에 배석한 종교계, 학계, 기업 인사들은 지속적인 멘토 프로그램 제공, 자립준비청년 지원 요원의 처우 개선, 지원기관과 연락이 끊긴 자립준비청년 실태 확인 및 지원 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