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22:0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보도자료

전북대 한옥건축학과 학생들, 선운사 대웅전 기둥 실제크기 제작

image

전북대학교 고창캠퍼스 한옥건축학과는 지난 24일 선운사 대웅전 기둥 하나를 실측해 실제 크기로 만들어 경내 대웅보전 앞에서 전시회를 진행했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조기환 부총장과 심덕섭 고창군수, 임정호 고창군의회의장, 김만기 전라북도의회 부의장, 선운사 경우 주지스님 등이 참석했다. 전시는 10월 3일까지 이어진다.

선운사 기둥의 면면을 실제 크기로 감상할 수 있는 이 전시물은 폭이 4.5m*4.5m에 이르고 높이가 무려 9m에 이르는 대형 구조물이다. 작품은 배흘림기둥을 세우고 그 위에 공포를 얹었으며 지붕구조를 연목으로 마감했다.

이 작품을 제작한 이들은 전북대 한옥건축학과 학생들이다. 고창캠퍼스에 있는 전북대 한옥건축학과는 계약학과로, 학생들의 연령대가 30대 중반에서 60대 중반까지 다양하고, 건설회사를 운영하거나 근무하는 사람들로 구성돼 있다.

image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