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22:52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자체기사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지자체 경쟁 치열⋯고창·신안·서천 3파전

해수부 오는 30일 공모 마감, 다음 달 서면 심사 및 현장 실사 거쳐 발표
전북도, 생물생태학적 강점 및 지역균형 발전 차원 등 강조 전략적 접근

image
전북도청 전경/전북일보 DB

정부가 추진 중인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공모 마감 시간이 다가오자 유치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 간 물밑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대규모 성명 운동 또는 지자체 간 연대를 통해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전북도 역시 지리적 이점 등을 내세워 본부 유치에 전략적으로 접근하겠다는 고안이다.

26일 해양수산부와 전북도 등에 따르면 해수부는 지난달 16일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지 선정 계획을 발표하고 평가 기준과 일정, 공모 절차 등을 공개했다.

보전본부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서남해안 갯벌의 보전·관리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며 2026년 건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본부 유치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전북 고창군·전남 신안군·충남 서천군 등 3곳으로 알려졌다.

해수부는 오는 30일까지 공모를 진행하고 다음 달 중순께 서면 심사와 현장 실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평가위원회를 거쳐 다음 달 말께 최종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공모 마감이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 유치제안서를 제출한 지자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유치를 희망하는 지자체들이 막판까지 눈치싸움을 벌이기 때문으로 보이며 전북도는 오는 29일 유치제안서를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권고에 따라 건립되는 만큼 국내외 관광객 기대효과와 더불어 갯벌의 지속 가능하고 체계적인 보존관리 등 미래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이 때문에 지자체들은 각자의 장점을 내세우며 본격적인 공모 진행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우선 전남도는 신안군이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최대 면적을 보유한 부분을 내세우며 유치전을 펼치고 있다.

충남도는 서천군이 멸종위기 철새들이 많이 찾는 기착지임 점과 2009년 람사르습지 인증 등을 강조하며 보전본부 설치의 당위성과 적합성을 주장하고 있다. 

전북도 역시 고창 갯벌이 5개 시군의 중간지점에 위치해 접근성이 용이하고 생물생태학적 가치가 높아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 건립 타당성을 내세우고 있다. 또 윤석열 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전북에 생태 거점시설 유치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있다. 이미 갯벌과 연접한 55만평 의 사업 대상 부지를 확보한 만큼 향후 시설의 확장 가능성의 이점도 부각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유치 제안서 제출 이후에도 전략적으로 접근할 계획이다”며 “갯벌 세계자연유산 보전본부가 전북에 건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