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22:11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서비스·쇼핑
자체기사

포기당 1만원 육박 금 배추...김치 맛집 식당 사라졌다

연이어 몰아친 폭우ㆍ태풍으로 여름 작황 불황... 배추가격 치솟아
대형마트 2.3kg 배추 1만1800원, 재래시장도 1만원...평균가격 1만원 육박

매일 담근 김치와 깍두기로 밑반찬을 내놓으면서 김치 맛집으로 통했던 전주지역 한 설렁탕집은 최근 더 이상 영업을 하기 어려워 졌다.

김치와 깍두기의 주요 재료인 배추와 무 가격이 크게 올라 손님들의 수요를 맞추기 어려워 졌기 때문이다.

이 식당은 작은 항아리에 반찬을 담아 손님들이 양껏 김치와 깍두기를 먹는 방식이었는데 채소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더 이상 손님들의 취향 맞추는 게 불가능해졌다.

식당주인 A씨는 "그전과 같이 손님들이 양껏 김치와 깍두기를 먹을 경우 반찬값 원가만 5000원이 넘는데 설렁탕 한 그릇에 1만원 씩 받아 도저히 타산이 맞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연이어 몰아친 폭우ㆍ태풍으로 여름 작황 불황이 발생하자 배추 1포기 값이 1만원에 육박하고 있다. 상품으로 판매할 만한 품질 좋은 배추 물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치솟은 가격에 소비자들은 배추 구매를 포기하고 있으며 마트와 식당에서 배추가 사라지는 ‘신풍속도’도 나왔다.

한국여성 소비자 연합 전주 전북지회가 집계한 농산물 가격정보에 따르면 이달 도내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에서 파는 1포기 배추가격 평균가는 7596원으로 1개월 전 6874원에 비해 10%가까이 올랐고 1년 전 2140원에 비해서는 4배 가까이 치솟았다.

대형마트에서 파는 2.3kg기준 1포기 가격은 1만1800원이고 남부시장과 모래내 시장 2kg 1포기도 1만원에 팔리고 있다.

무 평균가격도 3966원으로 1년 전 1850원보다 크게 올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도 지난 26일 기준 배추 1포기 소매 평균가는 9307원으로 1개월 전인 6388원보다 46%, 평년 6178원보다 50% 올랐다. 

배추 값이 폭등하자 소비자들은 배추 구매를 포기하고 있고 전례 없는 배추값 폭등에 마트는 물론, 식당에서도 배추가 사라지고 있는 모습이다.

최대 3일 안에 팔지 못하면 폐기처리해야하는 데 배추 값이 너무 오른 탓에 소비자들이 배추를 사지 않아 파는 것보다 버리는 게 더 많기 때문이다.

전주지역 대형 마트 관계자는 "양파와 대파 등 다른 야채가격은 비교적 안정적이지만 배추가격이 크게 올랐다"며 "비싼 가격 때문에 소비자들이 구매하지 않아 절임배추 위주로 판매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