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6:00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람들
보도자료

군산대‧광림, '영광 해상풍력 발전사업’성공 위해 맞손

image
군산대와 특장차 전문기업 광림이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사진제공=군산대

군산대와 특장차 전문기업 광림이 27일 ‘영광군 영광의 미래 해상풍력 발전사업’ 성공 추진을 위해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군산대 이장호 총장, 장민석 산학협력단장, 김철홍 해상풍력연구원 연구교수, 정동원 기획처장 및 ㈜광림 성석경 대표, 이중재 부사장, 황태영 이사, 이영건 상무, 김옥근 연구소장이 참석했다.

㈜광림이 허가를 취득해 추진하는 ‘영광군 영광의 미래 해상풍력 발전사업’은 영광군 일대에 15㎿(메가와트)급 발전기 10대와 10㎿급 발전기 1기 등 총 시간당 160㎿를 생산하는 11기의 발전기가 들어서는 내용이다.

향후 상업 운전 시 예상 매출액은 약 1조 3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당사자는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사업파트너로서 관련 정부부처와 지자체, 기타 관련 기관들에 대한 공동 대응에 나기로 했다.

군산대는 지난 4월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해상풍력, 수산업, 환경 공존 기술개발사업’의 주관연구기관에 최종 선정된데 이어 서울대 해양환경평가 연구단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어 다양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종합적인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장호 총장은 “군산대는 풍력분야에 숙련된 노하우와 기술, 인력풀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어 광림과의 협력관계에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역량을 총동원해 지원사격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대는 2009년 풍력기술연구센터를 설립하여 현장맞춤형 석박사 고급인력 및 국내 최초 풍력공학사를 배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람들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