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3:3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보도자료

지난해 교권 침해, 절반 이상 중학교에서 발생

image

지난해, 학생・학부모에 의한 교권 침해의 절반 이상이 중학교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교육활동 침해 현황’ 자료에 따르면, 학생・학부모에 의한 교권 침해는 지난해 총 2269건으로 이 중 53.9%인 1222건이 중학교에서 발생했다.

고등학교는 803건으로 35.4%, 초등학교는 216건 9.5%를 차지했다.

교권침해 유형을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학생에 의한 교권침해는 중학교 전체 1158건 중 모욕 및 명예훼손이 59.7%(691건)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성적굴욕감・혐오감을 일으키는 행위가 11.1%(129건), 상해・폭행 9.2%(106건) 순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도 중학교와 동일하게 모욕 및 명예훼손이 61.1%(469건)로 가장 높았다.

초등학교는 상해・폭행이 33.6%(50건)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는 초・중・고등학교 모두 모욕 및 명예훼손(39.8%)이 가장 높았다. 초등학교는 67건 중 22건(32.8%), 중학교 64건 중 25건(39.1%), 고등학교 36건 중 18건(50.0%)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